‘언프리티3’ 나다의 대견한 성장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나다의 성장이 대견하다. Mnet ‘언프리티 랩스타3’ 초반만 해도나다의 랩 실력이 주목받지 못했다. 유나킴은 “나다 언니가 상위권이라 생각 안했다”고 했고 전소연은 “랩 왜 이렇게 못해요”라고 했다.

그랬던 나다가 크게 성장했다. 가사에는 진중함이 있었고, 그 진중함을 감성으로 녹여냈다. 나다는 이제 ‘언프리티’ 전체 시즌을 통틀어 최다 트랙 보유자로 이름을 올렸다.

지난 9일 방송된 ‘언프리티 랩스타3’ 7회에서는 스윙스 프로듀서의 7번 트랙을 차지하기 위한 살벌한 랩 전쟁이 펼쳐졌다. 그 결과 나다가 심장을 울리는 가사로 진정성을 인정받으며 7번 트랙의 주인공이 됐다. 이로써 나다는 1번 트랙 단체곡 ‘쉬즈 커밍(She’s coming)’, 3번 트랙 ‘무서워’, 4번 트랙 ‘스티키(Sticky)에 이어 7번 트랙 ‘낫띵(Nothing)’까지 총 4개 트랙을 가지며 ‘언프리티’ 사상 최다 트랙 보유자가 됐다. 첫방송때 보여준 모습에서 꾸준히 노력하며 성장한 결과라 더욱 눈길을 모은다.


이날 스윙스 프로듀서의 7번 트랙은 파이널 트랙을 제외한 마지막 단독트랙인 만큼 래퍼들의 경쟁이 더욱 치열했다. 총 세 번의 미션 중 첫 관문은 역대 시즌 최초로 펼쳐지는 2대 2 팀 디스 배틀. 1라운드에서는 나다와 전소연, 그레이스와 애쉬비가 각각 팀을 이뤄 대결을 펼쳤다. 그 결과 나다와 전소연이 승기를 잡았다. 스윙스는 “이기겠다는 에너지와 자신에 대한 신념을 나다와 전소연 팀이 가지고 있었다”고 평했다. 2라운드에서는 유나킴과 육지담, 미료와 자이언트핑크가 각각 팀을 이뤄 맞붙었고, 날 선 대결 끝에 미료와 자이언트핑크가 승리했다. 바스코는 “미료 씨는 연륜에서 오는 무게감과 카리스마가 있었고, 육지담은 발랄한 새로운 에너지가 좋았다”고 평했다.

험난했던 팀 디스 배틀에서 살아남은 나다, 전소연, 미료, 자이언트핑크는 두 번째 관문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두 번째 관문은 스윙스 프로듀서가 지정하는 래퍼와 콜라보 무대를 꾸미는 미션. 나다와 전소연은 씨잼과 ‘퍼즐’을, 미료와 자이언트핑크는 블랙넛과 ‘100’ 무대를 선보였다. 이중에서 전소연은 평소 좋아하던 씨잼과 공연을 하는 것에 대해 소녀다운 기쁨을 드러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콜라보 공연 후 스윙스 프로듀서의 선택으로 팀 내에서 각각 나다와 자이언트핑크가 최종 트랙 결정전에 진출하게 됐다.

종 트랙 결정전에서 나다는 스탠드 마이크까지 등장시키며 압도적인 무대를 펼쳤고, 그 결과 7번 트랙 주인공으로 낙점됐다. 나다의 공연에 MC 양동근은 “가사도 그렇고 너무 감동적이었다. 솔직히 좀 울 뻔 했다.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어하는지 느껴지고, 나다가 그동안 걸어왔던 길에 시작점을 알리는 듯한 무대였던 것 같다”며 소감을 전했다. 최종 트랙 결정전 후보에 오른 자이언트핑크는 트랙에 대한 강한 열망을 보였지만 가사 실수로 아쉽게 기회를 놓쳤다.

나다는 지난 ‘쇼미3’ 도전 당시 양동근, 스윙스와 만났던 기억을 떠올리며 “이번 무대를 통해 발전한 모습을 보여드렸다는 것이 자랑스럽고 뿌듯하다”며 “오늘 진짜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진정으로 보여줬는데, 저의 진정성이 한 방이 된 것 같아서 정말 뿌듯하다”고 밝혔다. 스윙스는 “나다의 랩이 진중함이 있었고 감정이 잘 묻어났다. 저렇게 비상한 것이 대견스럽다”고 격려했다. 스윙스가 프로듀싱하고 나다가 함께한 7번 트랙 ‘낫띵(Nothing)’은 심장을 울리는 가사와 래핑으로 호평 받으며 현재 주요 음원사이트 상위권에 랭크되는 등 주목받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