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들이 아이에게 가장 많이 하는 거짓말은?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엄마들이 떼를 쓰는 아이에게 가장 많이 하는 거짓말은 “아저씨가 이놈 한다”로 나타났다.

유아용품 전문기업 쁘띠엘린(www.petitelin.com)이 36개월 이하 자녀를 키우는 엄마 301명을 대상으로 ‘아이에게 가장 많이 하는 거짓말’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응답자의 10명 중 8명(79.7%)은 ‘떼를 쓰는 아이를 달래기 위해 거짓말을 해 본 적이 있다’고 답변했으나 ‘거짓말은 올바른 교육방법이 아니다’라고 답변한 응답자 또한 61.3%에 달했다.


아이에게 거짓말을 하게 되는 이유로 응답자들은 ‘주변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기 때문에(40.0%)’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뒤 이어 ’상황을 설명해도 아이가 어려 이해하기 힘들기 때문에(24.6%)’, ‘아이에게 필요한 것을 교육하기 위해서(17.9%)’, ‘더 나쁜 버릇이 생기지 않도록 조기 예방을 위해서(14.2%)’ 순으로 조사됐다. 


엄마들이 가장 많이 하는 거짓말 1위로는 “아저씨가 이놈 한다(38.8%)”와 같이 제 3자를 끌어들이는 거짓말이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으며 “한입만 먹으면 ~해줄게(26.3%)” 식의 공약 거짓말, “다음에 사줄게(10.0%)”와 같이 당장의 상황을 모면하는 거짓말, “하나도 안 아파(7.1%)”와 “안 씻으면 아야 한다(6.3%)” 등 아이를 달래거나 겁을 주는 방식이 그 뒤를 이었다. 


아이가 집에서 가장 떼를 쓰거나 짜증을 내는 상황은 ‘자야 할 시간에 잠을 자지 않겠다고 할 때(45.8%)’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무작정 밖으로 나가자고 할 때(15.0%)’, ‘양치나 목욕을 하지 않겠다고 할 때(11.3%)’ 등이 있었다. 많은 엄마들이 아이들의 수면습관 때문에 고충을 겪거나 그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 거짓말을 하고 있었다.

향후 6~7세까지 아이의 성장에 맞춰 가르치고 싶은 교육법을 묻는 질문에는 ‘스스로 감정을 조절할 수 있는 아이로 키우고 싶다(감정조절 교육)’는 응답이 46.5%로 가장 많았으며 ‘기다릴 줄 아는 아이로 키우고 싶다(인내심 교육)’는 응답이 20.6%, ‘스스로 결정하고 책임질 줄 아는 아이로 키우고 싶다(독립심 교육)’는 응답이 18.6%, ‘오래 집중할 수 있는 아이로 키우고 싶다(집중력 교육)’는 응답이 6.0% 등의 순으로 인성 교육에 대한 엄마들의 사회적 관심이 높아졌음을 알 수 있다.

12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