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북핵 규탄 한목소리…새누리 일각에선 ‘핵보유’주장도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여야가 일제히 북한이 진행한 5차핵실험에 대해 규탄하고, 국회 차원의 대북규탄결의안을 채택하기로 했다. 9일 오후 새누리당 정진석, 더민주 우상호,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 등 여야 3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긴급 회동을 갖고 북핵 실험을 규탄하는 국회 차원의 대북규탄결의안을 채택하기로 합의했다. 규탄결의안 초안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3당 간사가 정리해, 본회의에 상정할 예정이다.

새누리당은 핵무장론을 거론하는 등 여야3당중 가장 강경하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이날 긴급최고위 회의를 열고“북핵이 이전과 다른 실질적 위협이 된 만큼 공포의 균형을 유기하기 위해 지금까지 금기시하고 논의에서 배제해온 ‘모든 옵션’을 테이블에 올리자는 요구가 많다”고 했다. 염동렬 새누리당 수석대변인은 긴급 최고위 직후 가진 브리핑에서 이 대표가 북한의 핵실험후 열린 긴급 북한이 강행한 5차 핵실험과 관련, 정치권의 대책 마련을 위한 여야 대표 회담을 제안하면서 이 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새누리당은 북핵 첫 대응 책으로 국방비 증액 등을 논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핵보유를 추진하자는 주장도 나왔다. 원유철 전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핵을 억제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핵보유 밖에 없다”며 “우리도 평화수호를 위한 자위권 차원의 핵무장 수준의 수순을 밟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더민주 민주당도 이날 긴급안보대책회의를 열고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했다. 추미애 대표는 “우리 국민과 국제사회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핵실험이 사실이라면) 명백한 UN결의 위반이고 한반도에 긴장을 몰고오는 중대한 도발”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국방위원장이 핵무기가 북한을 지켜줄 것이라고 믿는다면 참으로 오판이다. 북한은 평화를 위협해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다”고 했다. 또 “그 어떤 핵무기도 한반도에 존재해서는 안된다는 것이 더민주의 일관적이고 확고한 원칙”이라고 강조하면서 “북한의 행위가 결코 용납되지 않음을 밝힌다”고 말했다.

국민의당도 동참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비상대책회의를 소집하고 “북한의 제5차 핵실험을 강력히 규탄한다. 백해무익한 북한의 도발은 한반도 평화는 물론 전 세계의 평화를 해치는 것이고, 북한은 이에 대한 마땅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했다. 또 “북한의 이런 만행과 도발 행위의 대책을 강구하는데 정부와 함께 하고, 오늘 수립되는 외통위·국방위·정보위에서도 당 소속 의원들이 함께해 활동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