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北 핵실험 중대 조치…사드 한국 배치”

[헤럴드경제]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해 “중대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9일(이하 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의 9일 핵실험은 지역 안보와 국제 평화, 안정을 심각하게 위협한다”며 “가장 강력한 어조로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은 이번 세기 들어 핵실험을 실시한 유일한 곳”이라고 지적하며 “이번 핵실험이 북한에서 미국과 미국의 동맹국인 한국, 일본을 목표로 삼은 핵무기의 운송 수단이라고 주장하는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에 뒤이은 일”임을 상기시켰다.

이번 핵실험에도,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은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으며 앞으로도 절대 인정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등 외교 일정을 마치고 귀국하기 위해 탑승한 전용기‘에어포스 원’ 안에서 북한 핵실험 보고를 받은 오바마 대통령은 박근혜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잇따라 전화로 북한 핵도발 문제를 논의했다.

성명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한국, 일본은 물론 국제사회와 “북한에 대해 그들의 불법적이고 위험한 행동에 대가가 주어진다는 점을 보이기 위해, 기존의 (유엔) 결의안을 통해 시행된 조치들을 적극적으로 이행하는 것은 물론, 새로운 제재를 포함한 추가적인 중대 조치를 위하기로” 동의했다고 밝혔다.

또 오바마 대통령은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에게 (동북아) 지역 내 동맹국을 지키기 위해 미국이 필요한 조치를 취한다는 흔들리지 않는 미국의 의지를 재확인했다”며, 미국이 취할 수 있는 필요한 조치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의 한국 배치를 포함하고, 미국의 모든 방어 능력을 통해 보장되는 확장 억지력을 제공하는 일 등이 포함된다”고 언급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