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경기부양 연장없다’는 ECB 결정에 이틀째 하락

[헤럴드경제 ]유럽 주요 증시는 9일 유럽중앙은행(ECB)이전날 경기부양 프로그램을 연장하지 않겠다는 결정에 대한 투자자들의 실망감으로 전날보다 낙폭을 키우며 이틀 연속 하락세로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전일보다 0.95% 빠진 10,573.44로 장을 마쳤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지수도 전날 종가 대비 1.12% 하락한 4,491.40을 기록했다.

전날 상승으로 장을 끝냈던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일보다 1.19% 떨어진 6,776.95으로 장을 마감했다.

범유럽 지수인 Stoxx 50지수도 전날보다 1.01% 내린 3,052.29를 기록해, 유럽증시가 지난 두 달간 상승세에서 주춤하며 성장의 모멘텀을 잃은 게 아니냐는 우려를 낳기도 했다.

마이크 반 덜켄 아센도 마켓 조사팀장은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가 더 이상 경기부양책을 제공하지 않겠다는 해서 시장이 계속해서 실망감을 드러냈다”고 분석했다.

또 유로존의 발전을 이끌어온 독일의 수출 및 수입이 모두 감소했다는 데이터도경기 후퇴 가능성으로 연결되며 유럽증시의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전문가들은 평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