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직군 범죄순위 1위는 ‘성직자’

[헤럴드경제] 도덕적으로 가장 모범이 되어야할 성직자가 의사, 변호사, 교수, 언론인 등 전문직군 중에서 가장 범죄 비율이 높아 논란이 되고있다.

대검찰청 범죄분석 통계에 따르면 성직자가 저지른 범죄는 2010년 4868건, 2011년 4865건, 2012년 5383건, 2013년 5315건, 2014년 5168건으로 다른 전문 직군(의사·변호사·교수·언론인·예술인·기타)가운데서도 상위권이다.

성직자의 범죄는 2010년부터 전문 직군 범죄 순위에서 매년 1·1·3·3·2위를 차지했다. 


범죄의 유형도 사기·폭행·상해·음주 운전·뺑소니·성범죄 등 다양했다.

성직자들은 우월적 지위와 권위로 일반 신도 등에게 쉽게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점이 악용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성직자에 대한 윤리 교육을 강화하고 범죄를 저지른 성직자에 대해 교단, 종단 등에서 적절한 대응책을 내놓아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