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회장 13일께 사재 400억 출연…그룹 600억 지원은 이사회 문턱 못넘어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한진해운 물류대란 해결을 위해 출연하기로 한 400억원이 곧 집행될 것으로 보인다.

한진그룹은 9일 조 회장의 400억원 사재출연과 관련 “금융기관에 ㈜한진 및 한진칼 주식을 담보로 대출 절차를 밟고 있으며, 이에 따라 늦어도 13일까지는 실제 집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한진그룹은 600억원 지원과 관련, 사안의 긴급성과 중요성을 감안해 600억원 선집행 후 롱비치 등 해외터미널 지분ㆍ대여금 채권을 담보로 취득하는 방식으로 대한항공 이사회에 8일(목) 안건을 상정했다.


그룹 이사회는 8일과 9일 이틀에 걸쳐 해당 안건에 대해 격론을 벌였다. 하지만 전문가로 구성된 사외이사진은 “법정관리에 들어간 기업의 담보 취득이 불확실하다는 점과 배임으로 인한 법적 문제로 인해 먼저 담보를 취득하고 난 후 600억원을 집행하자”는 안을 고수해, 결론에 이르지 못했다.

이에 따라 한진그룹은 10일 오전 이사회를 다시 개최할 예정이다.

앞서 한진그룹은 지난 6일 조양호 회장의 사재 400억원을 포함해 자체적으로 1000억원을 한진해운에 조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계열사인 대한항공은 한진해운이 지분 54%를 보유한 자회사 TTI가 운영하는 해외 터미널 지분과 채권 등을 담보로 600억원을 대여하는 방식으로 지원하기로 했지만 이사회에서 브레이크가 걸린 상태다.

한편 긴급 자금 투입이 애초 계획보다 늦어지면서 미국내에서 한진해운 선박 압류를 막기 위한 절차도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 뉴저지 연방파산법원은 지난 7일(현지시각) 한진해운의 파산보호 신청을 임시로 승인하면서 9일 오전 10시(한국시각 9일 오후 11시)까지 미국 내 채권자 보호를 위한 자금조달 계획을 제출하라고 명령했다.

법원은 자금조달 계획안을 받으면 추가 심리를 거쳐 최종 판결을 내릴 예정이다.

이와 관련 한진그룹 측은 “이사회에서 안건이 아예 부결된 것이 아니라 결정을 하루 미룬 것이어서 법원이 이 점을 고려해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