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기코7‘ 안정환, “집에서 걱정 많아… 보험 추가로 들었다”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탑기어 코리아7‘에 새 MC로 발탁된 방송인 안정환이 소감을 전했다.

9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 여의도 IFC 몰 내 CGV에서 열린 XTM ’탑기어 코리아 7’ 제작발표회에서 안정환은 “개인적으로 차를 좋아해 시작하게 됐다”며 “겉으로만 차를 아는 제가 깊숙이 들어가 차에 대해 알게 돼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저처럼 겉핥기로만 차를 아는 분들이 배워가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사진=OSEN 제공]

’탑기어 코리아 7’는 국내 최초의 자동차 프로그램으로, 출연 MC들이 직접 레이싱에 도전하는 등 남자들의 취향 저격 버라이어티 쇼다.

이에 안정환은 “(자동차를 직접 타기 때문에) 집에서 걱정을 많이 한다”며 “탑 기어를 촬영하러 갈 때는 걱정할까 봐 집에 이야기를 안하고 나온다”고 말했다. “이번에 촬영하면서 혹시 몰라 보험을 몇 개 더 들었다”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처음에는 겁을 많이 먹었다”며 “어렵고 위험할 거라 생각했는데 막상 촬영하면서 안전에 대해 배우고 거기에 맞춰 운전하니 그렇게 위험한 것 같진 않다”고 말했다.

[사진=OSEN 제공]

연출을 맡은 최영락 PD는 “일반 자동차 마니아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거듭나고 싶다”며 “예능 감을 살리는 부분으로 제작하고 있는 게 기준 시즌과 가장 크게 차별화된 부분”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탑기어 코리아 7’에는 기존 시즌과 달리 원년 MC 김진표에 안정환과 배우 홍종현, 박영웅 편집장이 합류했다.

오는 16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