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외국 여성들이 좋아하는 나라…女 58:男42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한국은 지구촌 여성이 좋아하는 나라.’

외국을 방문하는 한국인의 남녀 비율은 비슷하지만,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은 남성에 비해 여성이 훨씬 많다. 이유는 뭘까.

한국여행업협회(KATA, 회장 양무승)의 여행산업보고서 8월호(계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방한객 중 여성은 191만 6095명, 남성은 140만 7612명이다. 남녀 성비는 42대 58이다.

여성 방한객은 지난해에 비해 15.6% 늘어 전체평균(12.5%)를 웃돈다.

한국방문객의 남녀 비중(각 연도 1/4분기 수치)은 2014년 46대54, 2015년 44대56, 2016년 42대58로 점차 여성 점유율이 높아지는 추세이다.

한국인 해외여행객 남녀 비율 역시 여성 비중이 높아지고는 있지만, 여전히 남성이 근소하게 많다. 각 연도 1/4분기 통계에 의하면, 2014년 54대46, 2015년 52.5대 47.5, 2016년 51대49이다.


올해 1분기 남성은 264만6235명, 여성은 253만1721명 출국했다. 한국인 여성의 해외여행 증가율은 22.5%로 평균증가율(18.9%)를 웃돌았다.

외국 남성에 비해 여성의 한국관광 선호도가 높은 이유와 관련, KATA 구정환 팀장은 “한국엔 심금을 울린 드라마 촬영지, K팝 공연, 이야기가 있는 여행지 등 감성적인 관광자원이 다른 나라에 비해 많아 여성들에게 인기가 있으며, 그 핵심 고리는 ‘한류’로 분석된다”면서 “중국, 일본 등과 비교할 때, 들이는 비용에 비해 만족도가 높은 점, 4계절의 매력을 고루 갖춘 점, 각종 한국산 생활 용품의 품질이 세계최고에 도달한 점 등도 알뜰하면서도 의미있는 여행, 쇼핑을 하려는 여성 취향에 맞다”고 설명했다.

구 팀장은 “한국이든 외국이든 해외여행을 할때 여성들이 주도적으로 행선지 등 계획을 짜는 점을 고려할 때 ‘여성에게 인기있는 나라’라는 점은 매우 중요한 우리나라의 매력“이라고 덧붙였다.

KATA측은 한국 남성 해외여행객 중 비즈니스 목적이 많은 점을 감안하면 순수관광 목적의 해외여행객은 우리나라 역시, 이미 여성이 남성을 추월했을 것으로 내다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