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체육학회, ‘통합체육회장의 자격과 시대적 소명’ 성명 발표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한국체육학회와 한국체육단체총연합이 대한체육회장 선출에 대한 입장을 담은 성명을 발표했다.

체육학회와 체육단체총연합은 9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통합체육회장의 자격과 시대적 소명’의 성명을 내고 “새로운 체육회장은 국내 체육 정책과 제도 전반에 대한 풍부한 식견과 경험을 소유함과 동시에 인성과 품위를 갖춰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평화통일, 다문화 융합, 지역과 계층 간 갈등 해소 등 스포츠가 사회통합에 기여할 수 있다는 신념과 철학이 있어야 하며 한국 체육의 위상을 국제적으로 고양할 안목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체육학회와 단체들은 “다양한 체육정책을 확대 시행하기 위한 재정 확보와 재정자립도를 높이는 구체적 방안을 제시하고 이를 실행할 수 있어야 한다”는 덕목도 함께 제시했다.

현 대한체육회는 김정행 강영중 공동회장 체제로 운영 중이며 10월 5일 새로운 회장 선거를 시행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