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TP, ‘中企 디자인ㆍ시제품 개발지원사업’ 호평

- 지역발전사업 ‘우수사례’로 선정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이하 인천TP)의 ‘중소기업 디자인 및 시제품 개발지원사업’이 정부의 지역발전사업 평가에서 호평을 받았다.

인천TP는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평가자문단과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이 실시한 2016년 지역발전사업 평가에서 ‘중소기업 디자인 및 시제품 개발지원사업’이 우수사례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또한 사업 주최기관인 인천시가 우수기관, 사업 전담기관인 인천TP 인천디자인지원센터 디자인지원팀 이완석 팀장이 공로표창을 각각 받았다.

인천TP는 이번 우수사례 선정으로 재정 인센티브를 부여받게 돼 내년도 사업비가 18억원으로 늘어난다. 이는 올해보다 2억7000만원 증가한 것이다.

인천지역 중소기업의 디자인 경쟁력 향상을 이끌어내기 위해 지난 2004년 사업비 1억원으로 시작된 ‘중소기업 디자인 및 시제품 개발지원사업’은 같은 해 19개 기업을 지원하며 해마다 성장을 거듭했다.

올해 사업비는 15억3000만원으로, 지금까지 90개 기업을 지원하는 등 ‘중소기업 맞춤형 지원시스템’ 개발을 통해 지원성과를 높여 가고 있다.

이밖에 ‘인천디자인지원센터’에는 디자인 및 시제품 개발에 필요한 전문정보를 제공하는 라이브러리와 기업의 홍보경쟁력 향상을 위한 제품촬영스튜디오 등이 설치 운영되고 있다.

박윤배 인천TP 원장은 “센터에 ‘서비스디자인팀’을 새로 편성해 디자인 연구ㆍ개발(R&D)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며 “내년부터는 ‘국가인적자원컨소시엄’ 사업을 통해 디자인교육을 확대하는 등 기업 경쟁력 향상을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평가 대상에 오른 지역발전사업은 전국 지자체에서 추진하고 있는 823개로, 이 가운데 18개가 우수사례로 뽑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