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맨체스터 더비’ 맨유-맨시티 격돌…예상 라인업은?

[헤럴드경제] 한지붕 아래 두 가족, ‘맨체스터 더비’에 전세계 축구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두팀 모두 3연승을 달리면서 이날 경기에 따라 단독 선두의 자리를 꿰차게 된다.

10일 오후 8시30분(한국시간) 잉글랜드 그레이터맨체스터주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의 ‘2016-2017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가 진행된다. 

맨유와 맨시티 모두 최근 3연승을 달리고 있는 가운데 맨시티가 골 득실에 앞서 1위를, 맨유는 3위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는 앙숙이기도 한 맨유의 조세 무리뉴와 맨시티의 펩 과르디올라까지 맞붙어 축구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영국 언론 가디언이 공개한 ‘맨체스터 더비’ 예상 라인업에 따르면 홈팀 맨유는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를 필두로 앤서니 마샬, 웨인 루니, 마커스 래쉬포드가 2선에 나서는 4-2-3-1 전형을 꺼내들 것으로 보인다. 또 마루앙 펠라이니와 폴 포그바가 중원에서 호흡을 맞추고, 루크 쇼와 달레이 블린트, 에릭 바이, 안토니오 발렌시아가 수비라인을, 다비드 데 헤아가 골문을 각각 지킬 것으로 가디언은 내다봤다.

이에 맞선 맨시티의 경우 세르히오 아구에로의 징계 여파로 다비드 실바가 최전방에 포진하는 ‘제로톱’ 전술을 꺼내들 가능성이 제시됐다. 실바를 필두로 2선에는 놀리토와 데 브루잉, 라힘 스털링이 포진하고, 페르난지뉴와 파비앙 델프가 중원에서 호흡을 맞출 것이라고 가디언은 전망했다.
이어 가디언은 또 가엘 클리시와 콜라로프, 존 스톤스, 사냐는 수비라인을, 클라우디오 브라보는 골문을 각각 지킬 것이라고 예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