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닛산 대량 리콜

GM, 닛산 리콜

글로벌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연이은 리콜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닛산 리콜

세계 3위 자동차 제조업체인 미국 제너럴모터스(GM)는 최근 에어백 작동을 제어하는 감지·진단 모듈에 문제가 생겨 최소 1명이 사망하고 3명이 부상했다며 전 세계에서 판매된 17개 차종 428만대에 대한 리콜을 단행한다고 밝혔다. 428만대 중 360만대는 미국에서 판매됐다.

리콜대상 차량은 리콜 대상 차량은 2014년~2017년식 승용차·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트럭 등으로, 뷰익 라크로스·쉐보레 SS·스파크 EV 2014~2016년식, 뷰익 앙코르·GMC 시에라·쉐보레 콜벳·트랙스·카프리스·실버라도 2014~2017년식, 쉐보레 타호·서버밴·실버라도HD·GMC 유콘·유콘 XL·시에라HD·캐딜락 에스컬레이드·에스컬레이드 ESV 2015~2017년식 등이다.

GM은 “극히 드물지만 자동차의 컴퓨터 시스템이 테스트 모드로 바뀌면서 충돌 시 에어백이 터지지 않거나 안전벨트가 제기능을 하지 못하는 문제가 발견됐다”며 “리콜 대상 차량 고객들에게 개별 통지서를 보낼 계획이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서비스는 무상으로 제공된다”고 전했다.

한편 닛산 자동차 역시 브레이크 액의 누수로 화제 위험이 있다며 총 12만대 리콜을 결정했다.

리콜 대상 차량은 2015~2017년 형 무라노 SUV(하이브리드 포함)와 2016~2017 맥시마 차량 중 크루즈 컨트롤 기능을 갖춘 모델이다. 닛산은 “자신의 차량이 리콜 대상에 포함되는 소유주는 가능하면 운전을 삼가하는 것이 좋다”며 “늦어도 60일 안에 해당차량 소유주에게 개별 통지를 보낼 예정이며 서비스는 무상으로 제공될 것”이라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