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세계 최대’ 中 카본블랙 시장 공략 나선다

중국 산둥성 짜오좡시에서 연 8만 톤 규모 카본블랙 공장 준공식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OCI가 세계 최대 타이어 생산기지인 중국에서 타이어의 핵심 원료인 카본블랙 제조 공장을 준공하며 중국 카본블랙 시장 공략에 나섰다.

OCI는 지난 8일 중국 산둥성 짜오좡시에 위치한 OJCB 공장에서, 만 션강 자오쾅 그룹 동사장, 양쭌시엔 총경리, 이우현 OCI 사장, OJCB 이찬복 법인장 및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장 준공식을 가졌다고 9일 밝혔다.

8일 중국 산둥성 짜오좡시에서 열린 OJCB 준공식에 참석한 이우현 OCI 사장 (가운데)이 파트너사인 만 션강 자오쾅그룹 동사장(오른쪽에서 첫 번째) 등 귀빈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 공장은 총 13만m²(약 4만평)부지에 연 8만 톤의 카본블랙을 생산하여 산둥 지역 및 중국의 타이어 제조사에 공급하게 된다.

카본블랙은 석탄에서 나오는 콜타르와 원유 정제과정에서 나오는 슬러리 오일 등을 불완전 연소시켜 만든 탄소분말로, 주로 타이어의 강도를 높이는 배합제나 프린터 잉크 원료로 쓰인다.

OJCB는 OCI가 2008년 설립한 연산 38만 톤의 콜타르를 정제하는 산둥 OCI로부터 카본블랙의 원재료인 카본블랙 오일을 공급받고, 카본블랙 생산과정의 부산물인 테일 가스는 자오쾅 그룹 열병합발전소에, 폐열스팀은 산둥 OCI에 판매하여 수익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OCI는 지난 2014년 6월 기존의 산둥 OCI의 합작 파트너사인 자오쾅 그룹과 중국 현지 법인 OJCB을 설립하고, 2015년 1월 기공해 올해 시운전을 거쳐 이번에 준공하게 됐다.

이우현 OCI 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석탄화학분야에서 OCI가 오랜 시간 축적해 온 고급 기술과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중국 최고의 탄광기업인 자오쾅 그룹과 시너지를 일으켜 세계 최대 시장을 공략하고 마켓 리더십 확보를 나선 점에서 의미가 크다” 며 “특히 한국 카본 1위 기업으로서 국내 타이어 제조사의 공급자인 OCI가 이들의 중국 진출에 적극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OCI는 국내에서 포항, 광양을 중심으로 한국 최대 규모인 연산 27만 톤의 카본블랙 공장을 운영 중이며, OJCB는 향 후 설비 확장을 통해 생산량을 연 20만 톤으로 늘려 세계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