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5차 핵실험] 中 “北 핵무기 소형화 실전화 단계…핵탄두 20기 보유”

[헤럴드경제] 중국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미 20기 핵탄두와 함께 초보적인 수준의 핵타격 능력을 지닌 것으로 파악했다. 중국은 북한이 핵무기 개발에 본격적으로 착수한 지 20여년 만에 실전에 사용할수 있을 정도의 핵무기 개발에 성큼 다가선 것으로 보고 있다는 얘기다.

텅쉰(騰迅)과기, 신랑(新浪)군사 등 중국 전문 매체들은 10일 과거 북한의 핵무기 개발 동향을 분석해 북한 핵기술이 더이상 경시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북한의 역대 핵실험 규모는 1차 핵실험(2006년 10월 9일) 당시 규모 3.6급에 이어 2차 핵실험(2009년 5월 25일) 4.5급, 3차(2013년 2월 12일) 4.9급, 4차(2016년 1월 6일) 4.8급, 5차 5.0급으로 조금씩 규모가 늘어난 것으로 중국은 파악하고 있다.

핵실험의 폭발력 역시 1945년 나가사키(長崎) 원폭 TNT 2만1천t, 히로시마(廣島) 원폭 1만5천t을 기준으로 1차 800t, 2차 2천200∼4천t, 3차 8천∼1만t, 4차 1만t,5차 1만t 이상으로 늘어났다.

특히 북한이 과거 2∼3년에 한 차례 핵실험을 단행했던 것에 비해 8개월 만에 이뤄진 이번 핵실험은 북한 핵무기의 제조능력이 상당한 수준에 올라섰음을 보여주는 방증으로도 해석했다.

중국 군사전문가 첸리옌(千里岩)은 “이번 북한 핵실험의 위력은 4차 핵실험 때보다 커졌다”며 “북한이 핵무기 소형화를 추구하고 있으며 더 나아가 소형 다탄두 핵무기 개발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여러 차례의 핵실험 수준으로 미뤄 북한이 초보적인 핵타격 능력을 지녔다고 보는 게 타당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관영매체는 미국 핵과학자와 정보기관을 인용해 북한이 이미 20기의 핵탄두를 보유하고 있으며 2020년이면 100기로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북한이 현재 20기의 원자탄을 제조하기에 충분한 고순도 플루토늄 239 저장설비 외에도 일정 규모의 우라늄 농축시설을 갖고 있으며 플루토늄 239를 생산하는 중수소 원자 반응로를 재가동하고 있다는 점을 그 근거로 들었다.

봉황망(鳳凰網)도 이번 핵실험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지시에 따라 단기간에 핵 능력을 고도화해 핵무기를 실전화 수준으로 올려놓은 실험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북한이 지난 3월 공개한 ‘원형 핵탄두 추정 모형’ 사진은 이미 북한 핵무기가 소형화, 미사일화에 실질적 성과를 거뒀음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하지만 중국 측은 기술상 의문점을 제기하기도 했다. 5차례의 핵실험을 통해 북한이 이미 일정한 수준의 핵무기 제조능력을 갖춘 것은 분명하지만 신뢰할만한 실전용 핵탄두를 개발하기 위해서는 상당히 오랜 시간과 과정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텅쉰과기는 “핵무기 및 미사일의 진일보 발전을 위해서는 다양한 난제들을 해결해야 하는데 북한의 기본 국력으로 볼 때 공업 인프라가 매우 취약하고 핵심기술의 신뢰도도 떨어지는 편”이라고 지적했다.

핵무기 개발력에서 핵원료의 품질, 설계수준, 제조기술 등이 떨어져 북한의 표현처럼 “마음먹은 대로” 핵무기를 생산할 수준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 핵탄두를 탑재할 미사일 분야에서도 중거리 이상의 미사일 발사 성공률이 낮고 장거리 미사일은 아직 완전히 기술적 관문을 넘어서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