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경찰, 추석 연휴 지·공 입체 특별 교통관리

[헤럴드경제(경북)=김병진 기자]경북경찰은 오는 13∼18일까지를 ‘추석 연휴 특별교통관리 기간’으로 정하고 특별 비상근무에 들어간다.

11일 경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 기간 매일 560여 명의 인력과 순찰차 185대, 사이드카 27대, 헬기 1대 등을 동원해 지상과 공중에서 입체적인 교통관리에 나선다.

특히 경찰은 상습 정체 예상지역인 고속도로 6개 노선 9곳 구간과 국·지방도 14곳 구간, 공원묘지 27곳, 기타 혼잡장소 126곳에 교통경찰관을 집중 배치해 교통량 분산을 유도한다.

또 고속도로에서 암행 순찰차 2대와 헬기, 무인비행선을 이용해 난폭운전과 지정차로 위반, 갓길 통행위반, 끼어들기 등 사고 유발 행위를 집중 단속한다.

명절 분위기에 편승한 음주 운전을 막기 위해 고속도로 TG와 지역별 주요교차로, 음주 운전 예상 장소 등에서 스팟 이동식 음주 단속도 할 예정이다.

더불어 응급환자 발생 시는 경찰순찰차 및 닥터 헬기 등을 이용, 응급병원과 연계해 신속하게 후송할 방침이다.

박만우 도경 경비교통과장은 “운전자들은 장거리 운행 시는 2시간 마다 가까운 휴게소에서 휴식을 취할 것과 함께 명절분위기에 편승한 음주운전을 절대 하지 말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