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북한 핵사용 의심되면, 평양 지도상서 없애버릴것”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군 당국이 북한의 제5차 핵실험에 대응하기 위해 북한의 핵사용이 의심되면 평양을 지도상에서 완전히 없앤다는 응징 개념을 세운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군 당국에 따르면, 국방부가 지난 9일 북한의 5차 핵실험 당일 국회에 긴급보고한 대량응징보복(KMPR:Korea Massive Punishment & Retaliation) 작전개념은 북한이 이상 징후를 보일 경우 평양 일정지역을 정밀 타격해 해당 지역을 지도상에서 완전히 사라질 정도로 철저한 보복을 가하는 개념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계획은 지금까지 극비에 부쳐져 추진돼 왔으나 이번 북한의 5차 핵실험을 계기로 세상에 공개됐다.

평양 주변 지도 [사진=구글지도]

우리 군은 앞으로 평양을 일정한 구역으로 나눠놓고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등 북한 지휘부 동향을 다양한 방법으로 추적하다가 위험 요인이 발견되면 즉시 해당 지역을 우리 군의 첨단 가용자산으로 타격하기로 했다.

북한이 핵을 사용하더라도 그 즉시 전쟁지휘부를 궤멸시켜 북한이 더 이상 국가처럼 기능할 수 없게 만들겠다는 것이 이 개념의 핵심이다.

여기에는 우리 군이 지금까지 확보한 모든 첨단무기가 동원된다.

탄도미사일로는 사거리 300㎞인 현무-2A, 사거리 500㎞인 현무-2B, 사거리 1000㎞로 북한 전역을 정밀타격할 수 있는 순항미사일 현무-3 등이 모두 이 작전에 투입될 수 있다.

또한 우리 군이 올해 유럽에서 수입해 연말까지 실전배치할 계획인 사거리 500㎞의 정밀타격용 장거리 공대지 미사일 타우러스도 이 작전에 투입될 수 있다.

군은 현무 계열의 미사일 수량도 대폭 늘릴 계획이다. 또한 사거리 800㎞의 미사일을 내년까지 각종 시험발사를 마치고 전력화한다는 계획이다.

군 소식통은 “우리가 보유한 첨단 미사일 자산은 북한 평양 특정건물의 몇층 몇 번째 유리창을 지목해 명중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현재 우리의 미사일 능력으로도 상당 수준의 응징보복이 가능하다는 것을 우리 군 스스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KMPR은 핵무기를 갖지 않은 범위 내에서 최선의 작전개념”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 군은 북한의 핵무기 사용 징후 시 김정은 등 전쟁지휘부를 제거하는 임무를 수행할 특수작전부대를 별도로 편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