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노조 집단입주할 담양 전원주택단지 인가

[헤럴드경제(담양)=박대성기자] 기아자동차 광주공장 근로자들이 입주할 전남 담양읍 가산리와 수북면 두정리・주평리 일원 명품 전원주택단지 추진 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다.

담양군은 127만7000여㎡(38만6000평) 일대에 조성하는 담양첨단문화복합단지 도시개발사업이 전라남도로부터 인가를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에는 담양군과 양우건설, 효림종합건설이 공동출자해 설립한 특수목적법인 담양대숲마루(주)는 이 곳에 1452세대 3630명 규모의 주거 단지와 상업, 의료, 교육시설 등이 들어서는 첨단문화 복합단지 도시개발사업을 조성하게 된다.

전남 담양군 담양읍 가산리 일원에 조성될 첨단문화복합단지 도시개발사업에는 담양군과 협약을 맺은 기아자동차 광주공장 근로자들이 대거 입주하게 된다. [사진제공=담양군]

군에서는 그동안 원만한 협의보상을 통해 현재 토지보상 협의율 78% 달성, 문화재 발굴조사 착수 등 준비 단계를 착실히 밟아왔으며, 전남도 원가심의를 거쳐 11월초에는 본격적인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기아차 광주공장, KBS 노조 등이 입주할 예정인 전원주택 단지는 수려한 풍광, 광주 인근이라는 유리한 입지 여건 등을 바탕으로 담양에 인구유입을 촉진하고 지역경제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