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우, BMW챔피언십 3R 공동 17위…투어챔피언십 보인다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쩐의 전쟁’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 3차전에 진출한 김시우(21·CJ대한통운)가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 진출을 눈앞에 뒀다.

김시우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인디애나주 카멀의 크룩트 스틱 골프클럽(파72·7516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플레이오프 3차전 BMW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버디 1개를 낚으며 1타를 줄여 중간합계 6언더파 210타로 공동 17위에 올랐다.

현재 페덱스컵 랭킹 18위인 김시우는 이번 대회에서 현재 랭킹만 지켜도 1000만달러 보너스가 열린 투어 챔피언십에 나간다. 투어챔피언십은 페덱스랭킹 상위 30위 선수만 출전한다.


선두는 올시즌 US오픈을 제패한 더스틴 존슨(미국)이다.

세계랭킹 2위 존슨은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18언더파 198타를 기록, 폴 케이시(잉글랜드·15언더파 201타)를 3타차로 제치고 단독 선두에 올랐다. 존슨은 BMW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 페덱스컵 랭킹 1위로 올라선다.

세계랭킹 4위 조던 스피스(미국)가 4타를 줄여 8언더파 208타로 공동 9위에 올랐고 세계랭킹 1위 제이슨 데이(호주)는 공동 21위(5언더파 211타)다. 지난주 도이체방크 챔피언십서 우승한 세계 3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3언더파 213타로 공동 35위로 밀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