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사랑’ 곽시양, 사랑이냐, 우정이냐, 연민인가?

-지진희 짝사랑 눈치채고 본격적인 삼각관계 돌입?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곽시양이 사랑과 우정, 그리고 연민 사이에서 혼란을 맞이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 10회 에서는 준우(곽시양 분)가 대한민국 최고의 셰프들만 모이는 만찬파티인 10대 셰프 페스티벌에 초청되어 민주(김희애 분)와 축하파티를 하기로 약속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준우는 상식(지진희 분)이 민주를 신경쓰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준우는 상희(정수영 분)의 파티에 참석한 민주가 상식과 단둘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보고 다가가 무슨 이야기를 하냐고 묻자 두 사람 모두 어색해 하며 숨기는 모습을 보이자 두 사람이 얘기를 나눌 수 있도록 배려했다. 하지만 방에서 나오며 왠지 찜찜한 표정으로 방 쪽을 돌아보며 두 사람 사이에 뭔가 이상한 기류를 느낀 듯 석연찮은 모습을 보였다. 상식이 민주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어렴풋이 눈치 챈 것. 


이런 상황 가운데 준우를 떠나지 못하고 계속해서 곁을 맴돌고 있는 지선에 대한 준우의 연민도 계속 되고 있다. 지선의 도움으로 10대 쉐프 페스티벌에 초청됐지만 지선이 아닌 민주와 축하파티를 하기로 계획한 준우에게 섭섭함을 느낀 지선을 뒤로하고 민주를 만나러 갔지만, 우울증약을 과다 복용하고 병원에 실려 간 지선을 위해 민주와의 약속을 취소하고 지선에게 달려가는 등, 민주와 지선 사이에서 혼란스러움을 느끼는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민과 사랑 그리고 우정 사이의 복잡한 상황 속에서 보여지는 준우의 갈등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또 한 번 아프게 했다. 준우가 상식의 짝사랑을 눈치 채며 본격적인 삼각관계가 예고되는 가운데 사랑은 물론, 사랑과 우정까지 뒤얽힌 상황 속에 놓인 준우가 어떤 선택을 할지 기대가 모아진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