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홍기획, 빈곤국 아이들 위한 목소리 기부 캠페인 화제

[HOOC=서상범 기자]광고대행사 대홍기획(대표이사 이갑)의 ‘비더코치(Be the Coachㆍ아이들을 응원하는 코치가 되어주세요)’ 캠페인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불러모으고 있다.

이 기획은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에서 주관한 ‘2016 기아대책 희망월드컵’ 참가 아동들을 응원하기 위해 대홍기획의 재능기부로 만들어졌다.

‘2016 기아대책 희망월드컵’은 네팔, 우간다, 베트남 등 전세계 10개국의 기아대책 결연아동 110명이 참가해 축구경기를 통해 잠재된 꿈을 펼치도록 하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초청된 아동들은 9월 6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10여일간 대한민국에서 축구경기와 다양한 문화체험 활동을 통해 더 넒은 세상을 경험하게 된다.

이와 함께, 생애 처음으로 비행기를 타고 한국땅을 밟은 희망월드컵 참가 아동들이 힘을 얻을 수 있도록 온라인상에서는 응원 릴레이가 펼쳐졌다.

대홍기획의 재능기부로 진행된 ‘비더코치(Be the Coach)’ 캠페인에는 일반인뿐만 아니라 배우 공승연, 이동휘, 개그우먼 박나래, 김영희, 가수 치타, 키썸 등 스타들도 자발적으로 참여해 SNS에 응원영상을 남겼다.

캠페인 참가자들이 #비더코치 해시태그를 달아 남긴 영상은 조회수 150만건을 넘기는 등 큰 화제를 모았으며, 메시지는 ‘말하는 축구공’에 녹음되어 110명의 참가국 어린이들에게 전달되었다. 

이번 행사의 대회장을 맡은 안정환 해설위원은 개막식에서 참가 아동들에게 ‘말하는 축구공’을 전달했으며, 축구공을 받은 아동들은 “여러분들의 사랑이 느껴진다”, “응원의 말들을 듣고 더욱 경기에서 힘을 낼 수 있었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번 캠페인을 진행한 대홍기획 최모세 팀장은 “2002년 월드컵에서 ‘Be the Reds’를 외치며 전국민이 국가대표 선수들의 잠재력을 응원했던 것처럼, 누구나 빈곤국가 아이들의 꿈을 응원하는 인생코치가 될 수 있다는 취지로 재능기부 캠페인을 기획했다”며 “100명의 격려메시지가 녹음된 ‘말하는 축구공’을 전달받은 아이들이 가난에 굴하지 않고 꿈을 펼쳐나가는 소중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