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대통령 ‘불순세력’ 발언 납득불가, 국론 분열 행위”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0일 초당적인 북핵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전날 박근혜 대통령의 발언 중 “불순세력” “사드배치 반대와 같은 대안 없는 정치 공세” 등을 언급한 부분에 대해서는 “납득하기 어렵다”며 비판했다.

더민주는 이날 윤관석 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지금은 정부와 정치권이 북핵 해법 마련을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할 때”라며 “국민의 불안을 달래고, 자칫 갈라질 수도 있는 국론을 하나로 모아야 할 때”라고 했다. 

이어 “이러한 때에 대통령께서 사드배치(반대)ㆍ불순세력 운운하며 정치공세로 비칠 수 있는 발언을 하신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국민들의 걱정이 어느 때보다 큰 때에 정치권이 힘을 하나로 모을 수 있도록 대통령께서는 발언을 자제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또 “안보위기를 이용하여 국론을 분열시키는 행위는 국민의 걱정을 더욱 키우는 행위이라는 점을 지적한다”고 했다.

윤 대변인은 “북핵 실험에 따른 책임을 따지자고 한다면, 야당 또한 할 말이 없는 것이 아니다”라며 “강경일변도의 대북정책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핵실험이 거듭되고 있다, 대북정책의 실패를 걱정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박대통령은 전날 저녁 청와대에서 열린 안보상황점검회의에서 “국가비상사태에 준하는 자세로 북한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국내불순세력이나 사회불안 조성자들에 대한 철저한 감시 등 국민들의 안전을 책임질 수 있도록 하기 바란다”며 정부에 군에 지시했다. 또 야권의 사드 반대 주장에 대해서는 “대안 없는 정치 공세”라고 비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