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반도체 “특허 침해 제품 판매 美 K마트에 소송 제기”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LED전문기업 서울반도체와 자회사인 서울바이오시스가 미국 캘리포니아 연방법원에 자사의 LED 관련 특허를 침해한 제품을 판매 중인 미국의 K마트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11일 밝혔다.

서울반도체는 “K마트에서 판매되고 있는 LED 제품들이 고연색성 구현 기술, 형광체 조합기술, 멀티칩 실장기술, LED 에피층의 성장 및 칩 제조기술, 전방향성(옴니디렉션) LED 전구기술 및 아크리치 MJT 기술에 관한 특허 등 서울반도체가 원천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LED 제조 관련 핵심 특허 8종을 침해했다”며 “2014년 노벨물리학상 수상자 나카무라 슈지 교수의 LED 관련 특허와 그의 동료인 스티븐 덴바스 석좌교수가 개발한 LED 관련 특허도 이번 소송에 포함됐고, 백열전구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으로 최근 미국 시장에서 각광받고 있는 LED 필라멘트 전구도 특허소송 제품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K마트는 연매출이 30조원에 이르고 1000여 개에 달하는 매장을 갖춘 대형 글로벌 유통회사이다. 이번 소송에는 로펌 레이섬&왓킨스(Latham & Watkins)의 로렌스 갓츠(Lawrence Gotts)가 수석 변호인으로 선임됐다. 그는 서울반도체가 최근 진행한 일본 렌즈기업 엔플라스와의 특허소송에서도 엔플라스가 서울반도체의 특허를 고의적으로 침해했다는 판결을 얻어내며 소송을 승리로 이끈 바 있다.

남기범 서울반도체 중앙연구소장은 “특허가 존중돼야 창의적인 제품들이 지속적으로 세상에 출시되고 더욱 살기 좋은 환경이 만들어질 것으로 믿는다”며 “현재 제조 및 판매되고 있는 많은 특허침해 제품들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