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필드 하남 개장 후 첫 주말에 극심한 교통혼잡

사진=이상섭 [email protected]

[헤럴드경제] 10일 개관 후 첫 주말을 맞이한 쇼핑테마파크 스타필드 하남 일대에 극심한 교통혼잡이 빚어졌다.

이날 오후 5600면인 주차장은 이미 만차였지만 매장 입구 주변으로는 차들이 300~400m가량 줄지어 서있었다. 인근 미개발 대지에 마련된 야외주차장(600면) 역시 상황이 비슷했다. 스타필드 하남을 둘러싼 3차로는 거대한 주차장으로 변했다.

한 고객은 “매장에 도착하고도 주차하는 데만 20분이 소요됐다”고 말했다.

스타필드 하남은 주말에 교통량이 많은 팔당대교로 향하는 길에 있고, 바로 오는 대중교통편이 없어 극심한 교통체증이 예상됐다.

신세계측은 “주차장 회전율을 고려하면 하루 4만대 정도 주차가 가능하다”며 “고객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현재 주차요원과 모범택시 운전기사 등을 주요진ㆍ출입로에 배치해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주말에는 외곽부근을 중심으로 교통경찰 5명 정도를 뒀는데, 오늘은 만일의 상황을 대비해 10명으로 증원해 유동적으로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스타필드 하남은 신세계가 미국 터브먼사와 합작해 만든 복합쇼핑몰이다. 축구장 70개에 달하는 연면적 46만㎡(13만9000평), 부지면적 11만8000㎡(3만6000평)로 국내 최대 규모다.

신세계는 단일 건물 주차공간으로 국내 최대인 6200면 규모를 갖췄다고 밝혔다.

스타필드 하남에는 신세계백화점, 창고형 할인매장 트레이더스, 가전전문매장 일렉트로마트, 초저가판매점 노브랜드샵, 반려동물 용품 전문매장 몰리스펫샵, 30여개 해외 유명 브랜드가 입점하는 럭셔리존 등이 들어섰다.

스타필드 하남은 지난 5일 사전 개장(프리 오픈)부터 정식 개관한 지난 9일까지 37만명 이상이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