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미주항로 서비스 선박 대형화ㆍ운송시간 단축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항과 미국을 잇는 원양항로 CC1 CC2 Combo 노선이 OOCL UTAH호의 입항으로 본격적인 서비스가 시작됐다.

CC1 CC2 Combo(이하 콤보) 서비스는 G6 얼라이언스가 인천항을 기항하던 기존 Central China 1 노선과 인천항을 기항하지 않던 Central China 2 노선이 통합된 신규 정기 컨테이너노선 서비스다.

지난 9일 입항한 OOCL UTAH호는 CC1 서비스를 운항하던 6800TEU급 선박 보다 적재능력이 더 큰 8888TEU급 대형선이다. 선박 길이가 335m, 폭이 43m에 달한다.

지난 9일 인천신항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SNCT)에 입항한 OOCL UTAH호.<사진제공 = 인천항만공사>

이는 지금까지 인천항에 입항했던 컨테이너선박 중 가장 큰 크기다.

UTAH호 외에도 OOCL의 7500TEU급 선박 4척과 APL의 6500TEU급 선박 1척이 투입되며, 매주 금요일 인천신항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SNCT)에 기항한다.

인천항만공사(IPA)에 따르면 얼라이언스 선대조정으로 6주간의 운항 공백 발생 이후 첫 입항한 이날 UTAH호의 작업량은 143TEU였다. 향후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 현대상선의 영업이 강화되면 물동량은 곧 회복될 전망이다.

콤보 서비스로 신선도 유지를 위해 운송시간 단축이 중요한 과일, 축산물 등 신선식품 및 냉동냉장 화물의 인천항 이용이 확대된다.

이전에는 배가 토요일에 입항해 주말을 넘긴 월요일에 검역과 통관이 이뤄졌지만, 금요일에 입항 후 당일 검역과 통관이 이루어져 즉시 운송이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김순철 마케팅팀장은 “IPA가 선사와 수출-수입업자 간 비즈니스를 연결하는 주체이자 플랫폼이 되어 축산물ㆍ과일 등 수도권이 주 소비시장인 타깃화물 유치 마케팅과 신속한 검역 및 통관을 위한 유관기관 간 협력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신규 서비스를 활성화 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