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회 ‘국제금형 및 관련기기전’, 내년 3월 7~11일 킨텍스서 개최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제23회 ‘국제금형 및 관련기기전’이 오는 2017년 3월 7일부터 11일까지 5일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KINTEX) 전시장에서 열린다.

우리나라 금형산업의 비전 제시를 위해 지난 1981년 세계 최초의 금형 전문전시회로 시작해 2017년 23회째를 맞으며, 세계 3대 글로벌 금형전문 전시회로 꼽힌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일본, 독일, 미국, 스위스 등 전 세계 금형선진국의 우수금형 및 관련 업계가 대거 이번 행사에 참가한다. 25개국 450개사가 이번 행사에 참여(1900부스 규모)하며 9만여 참관객이 방문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금형공업협동조합이 이 행사를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 중소기업청, 경기도,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진흥공단, KOTRA,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후원한다.

이번 행사는 지난 행사에 이어 ‘국제플라스틱ㆍ고무산업전시회(Koplas)’와 ‘국제냉난방공조전(Harfko)’ 등 정부지원 3대 연관산업 전시회를 동시 개최해 금형 뿐만 아니라 연관ㆍ수요산업을 동시에 아우르는 사상 최대 규모의 전시회로 개최될 예정이다.


업계 측은 연관ㆍ수요산업 전시회의 동시개최에 따른 시너지 효과로 관련업계의 구매 담당자 방문이 늘어나 출품기업의 매출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금형공업협동조합은 “이번 행사를 플라스틱 등 연관산업과의 산업 및 기술적 융합을 통한 새로운 발전비전을 창출하는 국내 최고의 연관 산업대전으로 육성하는 동시에 진정한 글로벌 전시회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