젝스키스, 16년만 단독 콘서트… YG 양현석 전두지휘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그룹 젝스키스가 10일, 11일 16년 만에 단독 콘서트로 무대에 섰다.

지난 10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젝스키스는 지난 10일과 11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단독콘서트 ‘2016 젝스키스 콘서트 <옐로우 노트>(SECHSKIES CONCERT <YELLOW NOTE>)’를 개최, 2만여 명의 팬들과 함께 한다.

지난 10일 오후 6시 열린 첫 번째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치고, 11일 두 번째 콘서트를 앞두고 있다.

올해 초 MBC ‘무한도전-토토가2’를 통해 극적인 재결합의 드라마를 보여준 젝스키스는 이후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고 본격적인 컴백 준비에 나섰다.

소속사에 따르면, “멤버들은 재결합을 간절하게 기다려준 팬들에게 완벽한 무대를 보여주려고 밤낮없이 연습에 매진했다”며 “이번 콘서트가 젝스키스의 첫 단독 콘서트이자 본격적인 컴백의 신호탄인 만큼 젝스키스,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를 비롯해 YG 수많은 스태프가 총출동해 공을 들였다”고 밝혔다.

특히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는 공연 회의부터 리허설까지 동행, 전두지휘하는 모습을 보였다. 소속사 측은 “양 대표는 공연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많은 아이디어를 제안했으며 모든 리허설에 참석, 멤버들과 함께 해 젝스키스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며 “또 직접 무대 위에 올라 동선을 체크해주는 등 무대를 꼼꼼히 살폈고 시종일관 멤버들을 다독이며 응원했다”고 전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번 콘서트에는 젝스키스의 신곡 공개와 더불어 팬들을 위해 특별히 다양한 무대를 준비됐다. 소속사 측은 “멤버 이재진은 자신의 그램 재능을 발휘, 콘서트에서 상영될 애니메이션 제작에 직접 참여”했다며, “콘서트에 판매될 굿즈 및 캐릭터 디자인에도 참여해 특별함을 더했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또 공연이 참석하는 모든 팬들에게 노란색 풍선과 노트를 제공, 특별한 추억을 선물할 예정이다.

젝스키스의 두 번째 무대는 11일 오후 5시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펼쳐진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