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라오스 상공회의소와 中企 해외진출 돕는다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중소기업진흥공단이 대통령의 라오스 경제사절단에 동행해 라오스 상공회의소와 지난 9일 양 국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라오스 상공회의소는 13개 지역 상의로 구성되어 있으며, 해외투자 및 글로벌 기업 유치를 위해 대정부 건의 및 정책연구, 글로벌 시장 정보제공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중진공과 라오스 상공회의소는 업무협약을 통해 △중소기업 지원 분야 경험 교류 △기술이전, 합작투자, 전략제휴 등 투자협력 강화 협력 △양국 기관 직원 교환 방문 및 정보제공을 위한 세미나 공동개최 △양 국 기업 간 파트너 발굴 및 협력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임채운 중진공 이사장(오른쪽)과 우뎃 수반나봉 라오스 상공회의소 회장이 지난 9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중진공]

임채운 중진공 이사장은 “라오스는 아시아 국가들의 자원개발 투자와 각종 건설ㆍ발전 프로젝트 추진의 영향으로 높은 잠재력을 보이며 최근 아세안의 핵심국가로 부상하고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라오스 시장진출 기회를 확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진공은 이날 코트라와 협력해 한-라오스 기업 매칭상담회 내에 정책자금 안내 부스를 마련하고, 수출계약 체결 이후 수출에 필요한 자금에 대해 현장에서 상담을 진행했다. 중진공은 정상외교 성과제고를 위해 코트라와 협력해 매칭상담회와 연계한 정책자금 상담 부스를 지속 운영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