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직진남 고경표, 동물들과의 꿀케미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의 젠틀남 고경표의 마음을 빼앗은 미친 존재감은 무엇이었을까?

우월한 기럭지에 훈훈한 외모와 능력까지 다 갖춘 이기적인 남자 고경표가 세상 어디에도 없는 돌직구 매력남 고정원으로 분해 안방 여심을 폭격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그가 촬영장에 나타난 반려동물에게 푹 빠진 촬영 비하인드 컷들이 훈내를 더욱 진동하게 만들고 있다.

고경표(고정원 역)는 공효진(표나리 역)의 반려견인 푸들 미미를 무릎에 앉혀놓고 조심스럽게 바라보고 있는가 하면 극 중 등장했던 최화정(김태라 역)의 고양이에게도 꿀 떨어지는 눈빛을 발산하고 있다. 또한 그는 자신의 반려견으로 나오는 골든 리트리버에게 뽀뽀를 하며 애정을 뽐내고 있다. 


극 중에서의 고정원(고경표 분)은 자신의 감정에도 솔직하고 가감없는 자신감 넘치는 남자지만 실제 촬영장에서의 고경표는 연기 열정이 넘치는 겸손한 막내라고. 동물들에게 관심을 보이며 좋아하는 그의 모습에선 본연의 순수함이 느껴지고 있어 여심을 더욱 흔들고 있다.

때문에 카메라 안팎으로 훈훈함의 표본을 자랑하고 있는 고경표가 앞으로의 전개를 통해 또 어떤 매력 폭탄을 투하하게 될지 기대감을 상승시키고 있다.

한편, ‘질투의 화신’은 표나리를 향한 고정원의 직진형 애정 표현이 불붙기 시작하자 이를 묘하게 신경쓰는 이화신(조정석 분)의 행동들로 이들의 삼각 로맨스가 본격화됐음을 알렸다.

보면 볼수록 중독되는 허니버터남 고경표를 만나볼 수 있는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은 돌아오는 추석 연휴인 14일(수), 15일(목)에도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