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곤지암-여주 기찻길 열렸다…추석 무료 운행, 24일 개통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수도권전철 신분당선의 판교역과 중앙선 여주역을 직선으로 잇는 경강선이 오는 24일 개통한다.

경강선은 판교에서 여주를 잇는 57km 노선으로 경기광주, 곤지암, 이천 등 11개역에 정차하며 수도권 동남부지역 교통문제 해소와 지역주민 편의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식 개통에 앞서 추석때 공짜로 운행한다.

코레일은 오는 13∼18일 추석 특별수송기간 동안 귀성,귀경객 교통편의를 위해 경강선 전동열차를 무료로 임시운행한다고 밝혔다.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한 시간 간격으로 판교~여주 구간을 상, 하행 각 9회씩 운행한다. 판교, 여주역 기준 첫차는 9시, 막차는 17시 출발한다. 막차 타고 기점을 출발해 종점에 도착하면 해질녘이 되겠다.

임시 운행 기간에는 역사 내 게이트가 무료로 개방되나, 버스 및 타 노선과의 환승 적용이 되지 않는 만큼 신분당선 환승역인 판교역과 분당선 환승역인 이매역 환승통로는 이용할 수 없다.

코레일은 역사 내 편의점과 수유실 등 각종 편의시설을 정비하고 열차이용 안내문을 부착하여 고객 안내를 강화하는 한편, 비상대책반을 운영하여 이례사항 발생 시 즉시 조치할 수 있도록 안전에도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경강선 임시 전동열차 시간표 및 운행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코레일 홈페이지(www.letskorail.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경강선 노선이 지나가는 광주와 이천, 여주 등 각 지자체는 임시 운행기간 동안 각 역에 임시버스와 셔틀버스를 운행하여 연계교통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시간표는 각 지자체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