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위 보름달, 17일 새벽 4시 가장 둥글다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올 추석 연휴 기간 가장 둥근 보름달은 17일 새벽 4시쯤 볼 수 있을 전망이다.

11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9월 15일 한가위 보름달이 뜨는 시각은 서울을 기준으로 17시 44분, 가장 높이 뜨는 시각은 23시 27분이다. 이 때 달은 완전히 둥근 모습은 아니다.

달은 뜨고나서 점점 차오르는데, 완전히 둥근 모습이 되는 시각은 추석 다다음날인 9월 17일 새벽 4시 5분이다. 이 시간 서쪽 하늘에서 한가위 연휴 보름달 중 가장 둥근달(망望)을 찾을 수 있다.

사진=보름달 주기에 대한 원리 [제공=한국천문연구원]

15일(밤 9시 기준) 보름달은 완전히 둥근 달의 97.7% 크기로, 왼쪽이 약간 찌그러진 모습으로 보이게 된다. 15일 보름달이 완전하지 않은 이유는 달이 지구 주위를 타원 궤도로 공전하기 때문에, 태양 방향(합삭)으로부터 태양의 정 반대편(망)까지 가는데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천문연 측은 설명했다.

한편, 서울 외 주요 도시의 9월 15일 한가위 보름달이 뜨는 시각(해발 0m 기준)은 ▷인천시 17시 45분 ▷대전시 17시 41분 ▷대구시 17시 36분 ▷광주시 17시 42분 ▷부산시 17시 33분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