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골로프킨 36전 36승 무패신화…외할아버지가 한국인

[헤럴드경제] 한국계 돌주먹 복서 게나디 골로프킨(34, 카자흐스탄)이 36전 36연승 무패행진 신화를 이어갔다.

골로프킨은 외할아버지가 고려인인 카자흐스탄 출신이어서 흔히 ‘쿼터 코리안’으로 불린다.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금메달, 2003년 방콕 세계선수권 금메달, 2004년 아테네 올림픽 은메달 등 화려한 아마추어 전적을 보유한 골로프킨은 지난 2006년 프로복싱 데뷔 후 지금까지 한 번도 패하지 않는 압도적 기량을 선보이고 있다.

세계복싱협회(WBA) 슈퍼미들급, 세계복싱평의회(WBC) 미들급, 국제복싱연맹(IBF) 미들급 통합챔피언인 골로프킨은 1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02아레나에서 열린 타이틀매치에서 켈 브룩(30, 영국)을 5라운드 TKO로 꺾었다. 


골로프킨의 돌주먹에 켈 브룩이 난사당하면서 브룩 세컨드가 수건을 던질 정도로 엄청난 파괴력을 선보였다.

이로써 이 경기 전까지 35전 35승, 32KO승을 기록한 골로프킨은 36전 36승 33KO승이라는 새 역사를 썼다. 이날까지 23연속 KO승 신화다.

이날 대전이 관심을 모은 건 골로프킨의 도전자 켈 브룩 역시 이날까지 36전 36승이라는 대기록의 역사를 써가고 있었기 때문이다.

웹터급에서 두 체급을 올려 미들급 골로프킨에 도전장을 낸 켈 브룩은 결국 프로통산 생애 첫 패배의 아픈 기억을 새겼다.

경기 초반에는 켈 브룩의 도전 정신이 빛났다. 골로프킨 안면에 펀치를 집중시키며 경기를 유리하게 진행했다.

그러나 강한 맷집과 파워 넘치는 돌주먹으로 무장한 골로프킨의 진가는 시간이 갈수록 드러났다.

3라운드에 접어들면서 서서히 적중도를 높여간 골로프킨은 브룩의 힘과 의지를 무력화시켰다.

5라운드에 접어들자 부룩은 완전 무장해제되어 골로프킨의 소나기같은 펀치에 난타당했다.

소나기 연타에 전의를 잃은 듯한 브룩은 양 팔로 상대 가격을 저지하는 ‘가드’마저 내려 무차별 난타에 사실상 무방비 상태가 됐다.

골로프킨의 일방적 가격이 계속되자 브룩 측 세컨드가 수건을 던졌다.

수건을 던지는 행위는 양 선수간 기량이 현격한 격차를 보일 경우에나 나오는 장면이다.

35전 35승 무패 사나이 골로프킨, 36전 36승 무패 사나이 킬 브룩의 세기의 대결에서 나올 장면은 아니었다.

그만큼 골로프킨의 압도적 우위가 드러난 경기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