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정체] 벌초ㆍ나들이객 고속도로 정체…오후 5∼6시 절정

-오후 8∼9시께 정체 해소될 듯

[헤럴드경제] 추석 연휴를 앞둔 주말인 10일 벌초나 성묘를 마치고 귀경하는 차량과 나들이 차량이 늘면서 상행선 일부 구간이 정체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3시 현재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수원신갈나들목→서울요금소, 달래내고개→서초나들목, 반포나들목→경부선 종점 등 17.5㎞ 구간에서 차량 속도가 시속 40㎞를 넘지 못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 일직분기점→금천나들목 3.6㎞,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 군자요금소→월곶분기점 4.4㎞, 제2중부고속도로 하남 방향 서이천 부근→곤지암 부근 9.8㎞ 등에서도 심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오후 4시 승용차 출발 기준으로 주요 도시 간 예상 소요시간은 대전→서울 2시간, 강릉→서울 3시간, 대구→서울 3시간36분, 부산→서울 4시간30분, 울산→서울 4시간27분, 광주→서울 3시간30분, 목포→서서울 4시간20분이다.

오전 중 벌초나 성묘길에 나선 차량으로 하행선 일부가 정체된 데 이어 오후에는 수도권으로 돌아오는 차량이 몰려 상행선 정체 구간이 늘고 있다. 상행선 정체는 오후 5∼6시 최고조에 달했다가 오후 8∼9시께 풀릴 전망이다.

이날 고속도로 전체 교통량은 지난주 토요일(3일)과 비슷한 486만대로 도로공사는 예상했다.

오후 3시까지 26만대가 수도권을 빠져나갔고, 이날 중 모두 44만대가 나갈 전망이다. 수도권으로 들어온 차량은 22만대이며, 자정까지 41만대가 들어올 것으로 도로공사는 내다봤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지난 주말에 미리 벌초하러 다녀온 사람이 많고, 연휴 전이라 굳이 움직이지 않으려는 이들도 있을 것으로 보여 이번 주말은 정체가 지난주보다는 덜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