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대전 “끝” 수병과 키스한 간호사 별세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제2차 세계대전 종전의 기쁨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사진 ‘수병과 간호사의 키스’의 여주인공 그레타 짐머 프리드먼이 지난 8일(이하 현지시간) 92세의 일기로 사망했다고 AP통신 등이 10일 보도했다.
'수병과 간호사의 종전 키스'[AP=연합뉴스 자료사진]

‘수병과 간호사의 종전 키스’[AP=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리드먼은 미국 버니지아주 리치몬드의 한 병원에서 폐렴 등 합병증으로 숨졌다.

프리드먼은 일본이 항복을 선언한 1945년 8월 14일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 각각 해군과 간호사 복장을 한 남성과 여성이 끌어안고 키스하는 모습의 사진 속 여주인공이다.

앨프리드 아이젠스타트가 촬영한 사진은 미국 잡지 ‘라이프’에 실리면서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아이젠스타트는 사진에 ‘타임스스퀘어의 대일 전승 기념일(V-J Day in Times Square’이란 이름을 붙였지만 이후 ‘더 키스’란 명칭으로 유명해졌다.

아이젠스타트가 당시 이름을 묻지 않은 까닭에 사진 속 주인공이 누군지에 대한 관심은 커졌다.

그동안 사진이 속 주인공이 자신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많았지만 결국 조지 멘도사와 프리드먼이 정열적인 키스를 나눈 인물로 인정을 받았다.

AP통신은 “1980년 라이프 8월호를 보면 남자 11명과 여자 3명이 사진 속 주인공이라고 주장했다”며 멘도사와 프리드먼이 키스한 커플로 확인되기까지 몇 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이들 이전에는 글렌 맥더피(2014년 사망)와 에디스 셰인(2010년 사망)이 유력한 남녀 주인공으로 알려진 바 있다.

사진이 찍혔을 당시 멘도사와 프리드먼은 서로를 전혀 모르던 사이였다.

당시 21세였던 프리드먼은 과거 인터뷰에서 직장 근처에 있는 타임스스퀘어에서 “갑자기 한 해병이 나를 껴안았다”며 “그가 전쟁이 끝나 복무지인 태평양으로 돌아가지 않아도 돼 기뻐하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AP통신은 “당시 멘도사는 실제로 간호사인 리타 페트리와 사귀고 있었고 이후 그녀와 결혼도 했다”며 “사진에는 웃고 있는 페트리의 모습도 배경으로 찍혔다”고 설명했다.

수병과 간호사처럼 키스하는 미국 연인들[AP=연합뉴스 자료사진]

수병과 간호사처럼 키스하는 미국 연인들[AP=연합뉴스 자료사진]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