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ㆍ여야 3당 대표 회동…안보실장, 외교ㆍ통일장관 배석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2일 오후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회동을 갖는다.

박 대통령이 여야 3당 대표와 만나는 것은 제20대 국회 출범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회동의 의제는 따로 정해지지 않았지만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따른 전반적인 상황 인식 공유와 대응이 화두가 될 전망이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은 오늘 여야 3당 대표와 회동을 갖고 순방결과를 비롯해 북한의 5차 핵실험 감행으로 인한 현재의 엄중한 안보상황과 대응방안을 주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청와대에서는 이원종 비서실장과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김재원 정무수석, 그리고 정부에서는 윤병세 외교장관과 홍용표 통일장관이 배석한다.

대통령과 여야 대표와의 회동에 국가안보실장이 배석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이는 북한의 5차 핵실험이 갖는 의미가 이전의 4차례 핵실험에 비해 상징적으로는 물론 정치적ㆍ군사적으로도 그만큼 엄중하다는 점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대통령은 회동에서 먼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와 아세안(ASEANㆍ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를 비롯한 다자회의와 미ㆍ중ㆍ러ㆍ일 등 한반도 주변 4강과의 정상외교를 통해 확인된 국제사회의 북핵불용 의지 등 순방성과에 대해 설명하고 북핵 안보위기 상황에서 정치권의 초당적 협조와 국론결집을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박 대통령은 지난 9일 라오스 공식방문 일정을 단축하고 급거 귀국하자마자 소집한 안보상황점검회의에서 “현재 우리가 처한 상황은 과거와는 다른 지극히 엄중한 안보상황”이라며 “이럴 때일수록 우리 국민들께서 정부를 믿고 한마음으로 단합해 주시기를 바란다. 정치권도 여야 없이 단합된 모습을 보여줘야 우리 내부의 이간을 노리는 북한의 기도를 차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안보상황이 심각한 상황에서 협조할 것은 협조하겠지만, 민생문제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문제, 우병우 민정수석을 둘러싼 의혹 등 쟁점현안에 대해서도 할 말은 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민생문제와 쟁점현안을 둘러싼 박 대통령과 야당 대표들 간 발언 수위와 입장차이에 따라 이날 회동의 성과와 분위기가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신대원 기자 /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