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3당대표 오늘 회동… 안보실장·경제부총리 배석

박근혜 대통령은 12일 오후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회동을 갖는다. 이번 회동에는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윤병세 외교, 홍용표 통일장관이 배석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북한의 5차 핵실험 변수가 반영됐다. 또 민생을 강조하는 야당의 요구로 유일호 경제부총리도 배석한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은 오늘 여야 3당 대표와 회동을 갖고 순방결과를 비롯해 북한의 5차 핵실험 감행으로 인한 현재의 엄중한 안보상황과 대응방안을 주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박 대통령은 회동에서 먼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와 아세안(ASEANㆍ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를 비롯한 다자회의와 미ㆍ중ㆍ러ㆍ일 등 한반도 주변 4강과의 정상외교를 통해 확인된 국제사회의 북핵불용 의지 등 순방성과에 대해 설명하고 북핵 안보위기 상황에서 정치권의 초당적 협조와 국론결집을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야당의 입장은 좀 다르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안보상황이 심각한 상황에서 협조할 것은 협조하겠지만, 민생문제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문제, 우병우 민정수석을 둘러싼 의혹 등 쟁점현안에 대해 할 말은 하겠다는 입장이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날 아침에 청와대 배석자로 안보실장, 정무수석, 외교ㆍ통일부 장관이라 통보받았다”며 “경제 관련 장관이 필요한데 보이지 않는다. 민생이 얼마나 심각한지 확인하고자 배석자를 요구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후 청와대는 배석자에 유일호 부총리를 추가했다.

신대원ㆍ김상수ㆍ장필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