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잠룡의 지지도 전성기…野 ‘컨벤션 효과’ 與 ‘반사 효과’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여야의 차기 잠룡들의 지지도 추이는 서로 다른 양상을 보여왔다. 야권의 주요 후보들은 각종 선거에서 나타난 컨벤션 효과에 많은 영향을 받은 반면, 여권 후보는 야권의 정치적 상황에 따라 지지도가 달라지는 경향을 보였다.

한국갤럽이 2014년 8월부터 2016년 9월까지 26개월간 매월 1회 실시한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에서 여권에서는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 단 한 명만 매 조사대상에 포함됐고, 야권에서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안철수 국민의당 등 3명이 이름을 올렸다.

김 전 대표의 26개월간 평균 지지도는 9%로, 4명 중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야권의 분열에 따른 반사 효과로 지지도 정점을 찍기도 했다.

김 전 대표는 지난해 8월 당 대표 취임 1주년 기자회견과 방미 등으로 관심을 끌기 시작하면서 해당 기간에 처음으로 문 전 대표를 앞서기 시작했다. 





이어 새정치민주연합(현 더불어민주당) 소속 비주류 의원들이 주류-비주류 간 갈등으로 ‘탈당 러시’를 시작했던 2015년 하반기에 지지도 최고치인 15%를 기록한 바 있다. 이후 총선에서 새누리당의 공천 잡음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여권의 유력 후보로 등장하면서 9월 현재 3%의 지지도로 내려앉았다.

문 전 대표, 박 시장, 안 전 대표는 각각 전당대회, 지방선거, 총선이 불러온 컨벤션 효과로 지지도 최고치를 기록했다.

먼저 문 전 대표의 경우, 박 시장에 이어 2위 자리를 지켜오다 새정치민주연합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로 선출된 직후 25%의 지지도로 박 시장을 앞지르고 최고치를 찍었다. 이후 지난해 4ㆍ29 재보궐 선거 패배로 촉발된 당내 갈등으로 지지도 최저치(11%)를 기록하기도 했다.

하지만, 총선을 앞두고 당명을 더불어민주당으로 변경, 인재영입위원장으로 활약하며 상승세를 탔고 당 대표에서 물러난 후에는 10% 중후반의 안정적인 지지도를 유지하고 있다. 문 전 대표의 평균 지지도는 16%로 4 명 중 가장 높다.

박 시장은 2014년 6ㆍ4 지방선거에서 정몽준 전 의원과의 대결에서 서울시장 재선에 성공하며 전국적 관심을 모았고 그해 9월 선호도 최고치 22%를 기록했다. 이후 전당대회를 기점으로 문 전 대표에 이어 2위 자리를 지켜오다 지난해 메르스 확산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시민들의 호응을 얻으며 한동안 선두를 탈환하기도 했다. 박 시장의 평균 지지도는 12%로 문 전 대표에 이어 2위다.

안 전 대표는 조사가 시작된 이래 문 전 대표와 박 시장에 이어 3위를 유지해왔다. 그러다 3당 체제가 성립된 20대 총선 직후 선호도 최고치 21%를 기록했다. 하지만, 6월 국민의당 리베이트 의혹이 불거졌고 차기 지도자 후보군에 지지층이 겹치는 반 사무총장이 포함되면서 선호도가 전월 대비 10%포인트 하락했고, 이후 반등하지 못하고 있다. 안 전 대표의 평균 지지도는 10%로 3위다.

9일 발표된 이번 조사는 지난 6~8일 사흘간 전국 19세 이상 남녀 1009명을 상대로 휴대전화 임의번호걸기(RDD) 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21%,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그밖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