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북핵회담만‘ vs 野, ‘민생회담도’…경제부총리 참석 놓고 靑野 기싸움

[헤럴드경제=김상수ㆍ장필수 기자]박근혜 대통령과 3당 대표 회동 직전까지 참석자를 두고 기싸움이 펼쳐졌다. 청와대가 북한 핵실험과 관련, 외교ㆍ안보 분야 관계자만 배석시키자, 야권은 경제부총리 등 경제 관련 장관 배석을 추가로 요청했다. ‘북핵회담’으로 국한하려는 청와대와, ‘민생회담’까지 열어야 한다는 야권과의 기 싸움 격이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날 아침에 청와대 배석자로 안보실장, 정무수석, 외교ㆍ통일부 장관이라 통보받았다”며 “경제 관련 장관이 필요한데 보이지 않는다. 민생이 얼마나 심각한지 확인하고자 배석자를 요구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해묵 기자/mook@heraldcorp.com]

김영주 최고위원도 “민생경제 비상상황에 대해 대통령이 명확히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가계부채, 한진해운의 물류대란 등을 어떻게 해결할지 경제부총리가 입장을 밝힌 적이 없다. 영수회담에 경제부총리가 반드시 배석하도록 조치해야 한다. 그래서 국민 걱정을 덜어주는 영수회담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사드 배치,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문제, 가계부채, 민생대책 등을 언급하며 “국민의 생각을 그대로 대통령에게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안보에서도 여야를 구분해선 안 된다”며 “특히 야당을 불순세력으로 몰아선 안 된다는 걸 이날 분명히 말씀드리고 여ㆍ야ㆍ정 안보협의체를 구성해서 안보도 민생 문제처럼 함께 논의하자고 제안하겠다”고 했다.

dlc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