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구조가변한다①] 1인가구 전체 27.2%… 솔로이코노미의시대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혼자 사는 사람’은 소비시장에서 새로운 화두로 떠올랐다. 독신가구의 비중이 점차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유통ㆍ요식업계는 여기에 대응한 제품을 내놨다. ‘혼밥(혼자 밥먹기)‘과 ‘혼술(혼자 술먹기)’ 아이템을 내놓고, 혼자만의 여행이나 취미를 겨냥한 제품들도 속속 출시하고 있다.

통계청이 7일 발표한 ‘2015년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평균 가구원수는 2.53명, 지난 2010년의 2.68명에 비해 0.15명 감소했다. 해마다 가구원 수는 감소하고 있는 모습이다. 


또 1인 가구가 가장 주된 가구유형으로 등장했다. 1인 가구는 총 520만3000가구로 집계돼 전체(1911만1000가구)의 27.2%를 차지했다. 1990년 102만1000가구(9%)였지만 25년새 5배 성장했다.

1인가구 중 30대의 비율은 18.3%였다. 가정을 꾸렸을 나이인 40대 1인가구도 16.3%로 높게 나타났다. 서울(29.5%)과 대전(29.1%), 광주(28.8%) 등 도심에서 비중이 높았다 결혼과 가족, 육아에 신경쓰지 않고 혼자서 자신만의 삶을 살아가는 젊은 세대가 등장하기 시작한 것이 요인으로 분석됐다.

유통업계 전반에서는 이런 분위기가 제대로 반영되고 있다. 소셜커머스와 편의점 등 1인가구가 자주 이용하는 유통 채널을 중심으로 ‘1인용 상품’들의 판매가 증가했다. 간편식이나 ‘편도(편의점 도시락)’가 대표적이다.

옥션에 따르면 지난 1주일 동안(8/30~9/5) 집에서 간단하게 식사로 해결할 수 있는 즉석식품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최대 6배 증가했다.

볶음밥ㆍ컵밥(160%)이나 즉석밥ㆍ국ㆍ카레(155%), 덮밥ㆍ덮밥소스 (117%) 등 혼자서 먹을 수 있는 가공식품의 판매량이 많이 늘었고, 갈비탕과 육개장 등의 국ㆍ찌개류도 매출이 437% 올랐다. 짜장면ㆍ짬뽕과 우동(443%)도 매출액이 상승했다.

편의점 도시락 시장도 마찬가지다. ‘편의점 빅3’ 도시락은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큰 폭으로 성장했다. CU는 202.2%, GS25는 171.8%, 세븐일레븐은 155.8% 늘었다. 지난해 편의점 도시락 시장의 전체 규모는 전년 대비 1000억 성장한 3000억원 규모였다. 업계는 올해 편의점 도시락 시장 규모가 5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해외여행도 ‘혼자가는’ 상품이 인기를 끌었다. 티몬의 올 상반기 자유여행 부문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95% 성장했다. 위메프도 지난 2013년부터 매년 자유여행 매출액이 증가하는 추세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간편함과 실용성을 찾는 1인가구를 중심으로 소비 방식이 개편되면서, 유통업계도 여기에 발맞출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다양한 1인용 상품들이 계속 개발되고 있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