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서울시 국제교류복합지구 불법행정 중단” 촉구

-무효소송 진행 사건 시보 게재도 부당 즉각 삭제 요구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 서울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지난 8일 서울시에서 고시한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 계획 결정(변경) 및 지형도면 고시’ 시보 게재에 대해 강남구가 무효소송을 제기한 사안을 고시, 강남구민에게 알리라고 하는 것은 막무가내식 불법 조치의 연장”이라며 불법 행정을 즉각 중단하라고 12일 촉구했다.

이어 “시보게재를 알린다는 운운의 서울시 공문도 즉각 반려”했다고 덧붙였다.

이희현 강남구 도시선진화담당관은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구역 확대ㆍ변경에 대한 무효확인 소송이 진행 중에 있으므로, 소송을 물타기 하는데 만 매달리지 말고 공직자가 갖춰야 할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시는 법원의 최종판결이 날 때까지 성찰과 상호 발전적 대안 발굴의 노력을 보이는 것이 대한민국 공직자의 정도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서울시의 국제교류복합지구 강행은 결과적으로 국가 경쟁력 강화의 기폭제 역할을 할 벤치마크(영동대로)의 조기개발을 방해해 자치구의 정당한 이익과 국익을 심대하게 침해하고 있다”며 “무효소송 진행 중인데도 성찰이나 상호 발전적 대안 발굴의 노력은 외면한 채 시보에 까지 게재하는 막무가내식 후속 조치만 양산하지 말고 이제부터라도 불법행정 악순환을 즉각 중단하 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