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7 리콜 비용‘최대 2兆’추산…삼성SDI, 리콜보험 해지‘설상가상’

‘도요타, 폭스바겐, 갤노트7…’

천문학적인 비용을 수반하는 리콜이 급증하면서 리콜 보험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이번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7 리콜 사태의 비용이 수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돼 국내 기업의 리콜손실 위험에 대한 인식이 높아질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가 갤노트7 리콜을 결정한 후 배터리 공급 업체 삼성SDI가 부담해야할 리콜 비용이 화제다. 삼성SDI는 갤노트7 배터리의 약 70%를 담당해왔는데 삼성전자의 이번 결정으로 증권가 추산 최소 7000억원, 최대 2조원의 리콜 비용을 물어야 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문제는 삼성SDI가 2011년까지 삼성화재 리콜보험에 가입했다가, 별다른 리콜 사례가 없어 해지했다는 사실이다.

리콜보험이란 리콜 제품 소비자 통보, 회수, 폐기, 검사, 창고 보관 추가 임대 비용 등을 보장하는 보험이다. 수리 비용까지 담보에 포함하려면 별도 특약을 가입 할 수 있다.

제품 불량으로 발생한 신체나 재물 손해 배상 비용을 보장하는 생산물책임보험과는 다른 개념으로 제품 하자 발생에 따른 직접적 비용을 보장한다.

국내에는 지난 2003년 도입됐지만 가입률은 저조한 상황이다.

리콜보험은 숫자가 따로 집계되지 않아 가입 규모를 정확하게 파악하기 힘들지만 연간 보험료가 50억~60억원 정도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문제는 최근 소비자 안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자발적ㆍ강제적 리콜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다.

보험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생산물 리콜 보험의 활성화 필요’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경우 주요 자동차 제조사의 판매차량대수 대비 리콜차량대수의 비율이 28~115%에 달할 정도로 리콜이 활성화 돼 있다.

송윤아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삼성전자 뿐만 아니라 폭스바겐이 배기가스 배출수치 조작과 관련해 리콜에 들어간 비용은 약 71조원, 도요타ㆍGM도 각각 3조원 이상의 리콜 관련 손실액이 발생했다”면서 “국내 기업들이 리콜에 따른 손실위험 관리의 필요성을 크게 느끼지 못하고 있지만 삼성전자 사례가 리콜 문화와 리콜손실 위험에 대한 인식을 높일 것이며 리콜 보험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희라 기자/hanir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