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내 가구기업, 중국시장 진출 ‘청신호’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가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4일간 중국 상하이 SNIEC,SWEEC 전시장에서 개최된 ‘2016 상하이 국제가구전(Furniture China)’에 경기도관을 운영해 약 581만 달러의 상담실적을 거뒀다고 12일 밝혔다.

중국의 가구·인테리어 시장은 약 200조 원 규모로 세계적인 빅 마켓이다.

경기도는 도내 가구기업의 중국 시장진출을 위해 올해로 3회째 동 전시회에 경기도관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도 도내 가구기업 9개 사의 참가를 지원했다.

[사진=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4일간 중국 상하이 SNIEC, SWEEC 전시장에서 개최된 ‘2016 상하이 국제가구전(Furniture China)’에서 바이어와 참가기업이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22회째를 맞이한 ‘상하이 국제가구전’은 중국 내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가구전시회로 35만㎡의 전시 규모를 자랑한다.

전시회에는 중국 외에도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등 26개국에서 3000여개 사가 참가했다. 해외 참관객 2만 여 명을 포함 약 10만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했다.

김포시 소재 사무용의자 제조업체인 체어마이스터㈜는 참가 바이어들로부터 편안한 착좌감을 제공하는 기능성 의자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총 164만 불의 상담 성과를 거뒀다.

또 척추 교정 사무용 의자를 생산하는 하라테크는 말레이시아, 태국 등 4개국 백화점에 납품하는 중국 T사와 100만 불의 상담을 진행했다.

전시회 경기도관에 참가한 한 기업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 참가를 통해 세계 가구 시장 개척지인 중국에서 제품 홍보와 함께 중국 내 시장 트렌드를 파악하는 좋은 기회였다”며, “이번에 만난 바이어들과 지속적으로 관계를 유지해 실질적인 거래가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기세 경기도 특화산업과장은 “이번 전시회 참가 기업들이 해외 바이어들로 부터 제품의 품질과 디자인을 인정받아 앞으로 좋은 성과가 기대된다”며, “가구시장의 빅 마켓인 중국에 많은 도내 가구기업이 진출할 수 있도록 경기도가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와 경기중기센터는 동경 국제가구전(11월)에도 도내 중소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며, 2017년도에도 해외 가구전시회에 4회 이상 경기도관을 운영할 계획이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중기센터 지역산업팀(031-850-7125)에 문의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