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추석 성수식품 800여건 안전성 검사 실시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경기도가 추석을 앞두고 추석 성수식품 800여건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실시했다.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추석 제수용 및 선물용 식품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8월 22일부터 12일까지 도내 가공식품 및 농수산물 제조·유통·판매 업체를 대상으로 ‘추석 성수식품 안전성 검사’를 진행했다.

검사는 나물류, 과일류, 떡류, 한과류, 수산물과 같은 추석성수식품 중 가공식품 340건, 농수산물 468건 등 총 808건에 대한 식품별 기준 및 규격과 유해물질 중심으로 이뤄졌다.


검사 결과, 가공식품은 모두 적합했으나 농산물 총 10건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시금치에서는 살충제인 엔도설판이 기준치인 0.1 ㎎/㎏의 3배를 초과한 0.3 ㎎/㎏로 나타났다. 쑥갓은 살균제인 클로로탈로닐이 6.5 ㎎/㎏(기준치 5.0) 검출되는 등 부적합 판정을 받은 10건 전체에서 잔류농약이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도는 적발된 부적합 식품에 대해 전량 압류 폐기하고 관련 기관에 적합한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