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불황에 변심도 늘었다…보험 가입 100명 중 6명 한달 내 취소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경기 불황이 지속되면서 보험 가입 후 청약을 취소하는 건수가 100건 가운데 6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홈쇼핑을 통해 보험에 가입할 경우 변심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생명ㆍ손해보험사가 맺은 신계약 1989만1000건 가운데 청약이 철회된 계약은 118만6000건으로 전체의 5.9%를 차지했다.


생보업계는 924만6000건 가운데 69만9000건이 철회돼 철회 비율 7.6%를 기록했고,손보업계는 1064만5000건 가운데 48만6000건이 철회돼 철회 비율이 4.6%였다.

청약철회란 보험에 든 고객이 보험증권을 받은 날로부터 15일 내(청약일로부터는 30일 내)에 철회 의사를 표시하면,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보험사가 받아들이고 보험료를 돌려주도록 한 소비자보호 제도다.

다만 건강진단이 필요한 보험, 보험기간이 1년 미만인 단기계약, 자동차보험, 타인을 위한 보증보험은 철회 대상에서 제외된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상품이 마음에 들지 않거나 보험을 유지할 형편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하는 등 변심이 청약철회의 주된 이유다.

2014년 생명ㆍ손해보험업계를 통틀어 5.4%를 기록한 청약철회 비율은 지난해 5.9%로 높아졌다.

손해보험업계는 지난해(4.7%)보다 오히려 철회 비율이 낮아졌지만, 생명보험업계의 철회 비율은 6.2%에서 7.6%로 크게 상승했다.

이렇게 생보업계를 중심으로 청약철회 비율이 높아진 것은 경기 불황으로 생활에 여유가 적어진 가입자들이 마음을 바꾸는 경우가 많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생보협회 관계자는 “특별한 이유 없이 계약을 해지하는 청약철회가 늘어나는 것은 전반적인 경기 침체의 영향으로 보인다”면서 “살림살이가 어려워지는 만큼 보험에 가입했다가도 부담스럽다는 생각이 들어 마음을 바꾸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입 채널별로는 대표적인 비대면 채널인 홈쇼핑(생보 15.26%, 손보 11.91%), 텔레마케팅(생보 14.51%, 손보 11.06%), 다이렉트(생보 11.49%, 손보 8.57%) 등은 대부분 철회 비율이 10%를 넘겼다.

반면 대면채널인 설계사(생보 5.18%, 손보 2.55%), 개인대리점(생보 5.34%, 손보 2.18%), 방카슈랑스(생보 4.86%, 손보 6.84%) 등은 상대적으로 철회 비율이 낮아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