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사망ㆍ중상 위험 알고도 물대포 직사 살수”

- 더민주 박남춘 의원 의혹제기

- 살수차 제작업체 매뉴얼에 명기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백남기 농민 사건과 관련 경찰이 사망이나 중상 위험성을 알고도 물대포를 사람에게 직접 쏜 정황이 포착됐다.

12일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경찰청이 살수차를 납품받을 당시 납품업자로부터 제공받은 매뉴얼에는사람에게 직접 살수할 경우 사망이나 중상아 이를 정도로 매우 위험해 직사를 해서는 안된다고 명시된 것으로 확인됐다.

‘11년식 전진 취급 설명서(매뉴얼)’ 10페이지에는 “사람이나 물건을 향해 살수할 경우 사람이 다치거나 물건이 파손될 우려가있으니 살수를 금지한다”는 규정이 명시돼 있었다. 또한 방수포에서 분사되는 물을 사람에 대해 직접 살수하며 매우 위험하다며‘경고’ 라벨표시가 붙어 있었다. 이 매뉴얼에서 ‘경고’ 표시는 “피해나가지 않으면 사망 또는 중상의 장애를 입을 가능성이 있다”는의미로 사용된다. 

[그림설명=경찰이 백남기 농민 사건 당시 사망이나 중상 위험을 알고도 물대포를 사람에게 직접 쏜 것으로 나타났다. 직접 살수를 금지하는 살수차 매뉴얼 내용. 제공=박남춘 의원실]

박 의원 측은 “이 매뉴얼이 살수차를 제작한 업체에서 제작된 만큼 살수차의 위험성에 대해 비교적 상세하고 신뢰할 만한 정보가제공된 것”이라며 “경찰이 직사 살수를 금지하고 있지 않는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고 밝혔다. 매뉴얼 상 직사 살수 금지 규정이근거리에 한정된다 하더라도 제작 업체로부터 직사 살수에 대한 위험성을 전달받았다면 이를 충분히 분석, 검토해 안전성을확보하거나 금지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주장.

박 의원은 “경찰청이 사전에 직사살수의 위험성을 파악하고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했다면 백남기 씨와 같은 불행한 사건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위험성을 알고도 직사살수를 강행하는 것에 대한 경찰청의 해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전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에서는 백남기 농민사건 청문회가 열릴 예정이다. 백 씨가 당시 병원으로 이송되는데 44분이나걸린데다 살수차 폐쇄회로(CC)TV에 결함이 있어 물대포를 수동조작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만큼 야당의원들의 공세가 거셀 전망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