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F-35 추가구매설 사실무근…언중위 제소 검토”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군 당국이 ‘평양 상공의 4중 방공망을 뚫기 위해 F-35 20대를 추가로 구매한다’는 보도는 사실무근이라며 언론중재위원회 제소마저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방부 관계자는 12일 “F-35 추가구매 관련 내용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나가도 너무 앞서 나갔다”고 말했다.

국방부의 다른 한 관계자는 “내용이 사실과 워낙 괴리가 있어 해당 내용에 대해 언론중재위 제소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한 매체는 우리 군 당국이 유사시 탄도미사일로만 4중의 방공체계가 있는 북한정권을 상대로 ‘대량응징보복(KMPR)’ 작전을 수행하는 데 한계가 있어 북한 지휘부 정밀타격을 위해 F-35A 20대를 추가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사진=우리 공군 차세대 전투기(F-X)로 선정된 록히드마틴의 F-35 40대 구입에 약 7조3000억원이 투입된다.]

우리 군은 약 7조3000억원을 들여 우리 공군 차세대 전투기(F-X)로 선정된 F-35를 2018년부터 2021년까지 매년 10대씩 총 40대를 미국 록히드마틴으로부터 수입할 계획이다. 추가 20대 구매설은 우리 군이 기존 40대 수입 계획에 더해 20대를 추가로 구매한다는 얘기다.

이런 전망은 군이 애초 F-35 60대 수입을 계획했다가 40대로 낮췄기 때문에 나온 것으로 보인다.

군은 지난 2013년 합동참모회의에서 F-35A 60대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가용 재원을 고려해 40대를 먼저 구매하기로 결정했다. 나머지 20대는 안보환경 변화를 고려해 추가 확보하기로 했다.

한편, 북한이 4중의 방공체계를 구축하고 있다는 전제에 대해서도 군은 “확실하지 않다”며 의혹을 내비쳤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정권 안위를 위해 방공망을 다중망으로 촘촘히 하고 있는 건 사실이지만 4중이다, 5중이다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북한 방공망은 대부분 구식 장비로 구성돼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