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오염에 따른 경제 피해 무려 5조 1000억달러

대기오염

대기오염으로 인한 경제 피해는 얼마나 될까.

세계은행(WB)과 워싱턴대학 건강측정평가연구소(IHME)가 공동 진행한 ‘대기 오염에 따른 복지비용 연구’결과 대기오명에 따른 경제 피해 규모가 총 5조 1000억달러로 나타났다. 특히 중국 등 개발도상국의 경제 피해규모는 영국 국내총생산(GDP)의 2배에 달했다.

세계은행은 산업화 및 도시화가 가속화 되면서 지난 25년간 대기오염으로 인한 사망자는 매년 급격히 늘어났다며 지난 2013년 한해만 대기오염 관련 질병으로 사망한 사람이 무려 550만명이라고 밝혔다. 사망자의 90% 이상은 아시아 개발도상국에서 나왔는데 저소득 국가의 5세 이하 아동이 대기오염 관련 질병으로 인해 사망한 경우는 고소득 국가의 5세 이하 아동에 비해 60배나 높았다. 세계은행은 대기오염은 폐암, 뇌졸중, 심장병, 만성 기관지염 등의 발병률을 높인다며 실례로 지난 1990년 대기오염에 따른 복지비용은 2조 6000억달러에 불과했지만 중국과 인도의 산업화 및도시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2013년에는 동남아시아 지역의 대기오염 복지비용만도 2조 9000억달러가 됐다고 지적했다. 전 세계 대기오염 복지비용의 절반 이상 규모이며, 해당 지역 GDP의 7% 이상에 해당하는 숫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