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전략폭격기 B-1B 2대 12일 한반도 출동…대북 강력 경고메시지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해 미국의 전략폭격기 B-1B 2대가 12일 한반도 상공에 출동할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이날 “미국은 오늘 B-1B 2대를 한반도에 출동시켜 미국의 한국에 대한 확고한 방위공약을 실천하면서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를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9일 북한의 5차 핵실험 직후 사흘 만이다. 앞서 지난 1월 6일 북한의 4차 핵실험 나흘 만인 1월 10일 미국 전략폭격기 B-52가 출동한 것보다 신속한 대응이다. 아울러 B-52보다 진일보한 B-1B가 출동한다. 미국의 대북 경고 메시지가 더 강력해졌음을 시사한다.

B-1B 랜서

초음속 폭격기인 B-1B는 최고시속 약 1500여㎞로 B-52(약 950㎞)보다 속도가 빠르다. 괌에서 한반도까지 B-52는 3시간대지만 B-1B는 2시간대다.

무장 능력 역시 B-1B가 B-52에 비해 탁월하다. B-52는 약 31t, B-52는 약 56t 가량의 무장을 내외부에 탑재할 수 있다.

지난달 초 괌에 배치된 B-1B의 한국 출동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 관계자는 “미국 전략무기 한반도 전개는 오늘 한 차례로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B-1B에 이어 핵추진 잠수함 등이 추가 전개될 것임을 시사했다.

B-1B는 미군이 B-52를 대체하기 위해 개발한 초음속 전략폭격기로, 미 사우스다코타 주 엘스워스 공군기지에 배치돼 있다가 지난달 6일 괌 기지로 전진 배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길이 44.5m, 날개폭 42m이며 고도 18㎞에서 약 56t의 무장을 탑재하고 최고시속 1530㎞의 속도로 비행해 약 1만2000여㎞를 날아갈 수 있다.

B-52는 길이 49m, 날개폭 56m으로 고도 18㎞에서 약 31t의 무장을 탑재하고 최고시속 957㎞의 속도로 약 1만6000㎞를 날 수 있다.

둘 다 3392㎞ 떨어진 괌에서 평양까지 날아가 임무를 수행한 뒤 다시 괌 기지로 돌아갈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