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선우, KLPGA 챔피언십서 메이저 첫승…박성현 최다상금 신기록 ‘12억 1353만원’

[헤럴드경제=인천 조범자 기자] 배선우(22·삼천리)가 생애 2승째를 메이저대회 첫 승으로 장식했다. 3차 연장전 끝에 거둔 짜릿한 우승이었다. 

배선우는 11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골프장 하늘코스(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메이저대회인 이수그룹KLPGA 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타를 줄이며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를 기록, 루키 김지영(20·올포유)과 연장에 돌입한 후 3차 연장 끝에 정상에 올랐다.

지난 5월 E1 채리티오픈서 생애 첫 승을 기록한 배선우는 이로써 생애 두번째 우승을 메이저대회 우승으로 장식하게 됐다. 이전 메이저대회 최고 성적은 2014년 한국여자오픈 2위였다. 우승상 1억6000만원을 보탠 배선우는 상금랭킹 4위(5억8431만원)로 올라섰다.

배선우는 2차 연장까지 김지영과 승부를 가리지 못하다 3차 연장서 4m 버디 퍼트를 떨어뜨리며 메이저퀸에 올랐다. 특히 지난해 한화금융 클래식 연장서 첫 우승 기회를 날린 아픔도 깨끗하게 씻어냈다. 반면 김지영은 삼천리 투게더오픈에 이어 두번째 연장전서 또다시 패배해 아쉬움을 남겼다.

시즌 8승에 도전했던 박성현(23·넵스)은 이날 급체로 컨디션이 정상이 아닌 가운데 버디 1개와 보기 2개로 한 타를 잃으며 최종합계 9언더파로 공동 18위로 대회를 마쳤다. 박성현은 그러나 시즌 상금 12억1353만6667원을 기록하며 김효주(21·롯데)가 2014년에 세운 단일 시즌 최다 상금 기록(12억897만 원)을 갈아치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