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가마니’는 크로스오버 뮤지션 카이 “고품격 감성”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MBC ‘일밤-복면가왕’에서 가마니로 출연한 카이(본명:정기열)가 노래로 큰 인상을 남겼다.

카이는 11일 자신의 SNS채널을 통해 “감사드립니다.”라는 짧지만 진심이 가득 담긴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소속사 EA&C 측에 의하면 카이는 다수의 뮤지컬에 출연한 배우이자 크로스오버 뮤지션으로서 팬들에게 또 다른 채널로 교감을 나누는 것 자체가 기쁨이었다고 한다.


‘복면가왕’은 연예인들이 숨겨진 자신만의 끼와 재능을 펼쳐 보일 수 있는 무대로, ‘복면가왕’에 출연하는 연예인들은 대중이 알지 못하도록 창법이나 스타일을 숨겨야 했고, MC 김성주와 인터뷰에서도 목소리가 변조된 마이크로 자신을 포장해야 했다.

물론 카이는 김준선(‘가을 전어는 며느리를 남기고’)과 함께 부른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OST ‘대성당들의 시대’를 부르면서 어느 정도 신분이 노출됐다.

키와 체형, 음색, 발성 등이 카이 팬들은 단번에 알아챘다. 하지만 팬들 사이에서도 카이의 도전을 지지하고 응원하자는 분위기가 일면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는 것을 자제했다는 후문이다.

카이는 지난 4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 김준선을 65대 34로 누르고 2라운드에 진출했고, 11일 방송에서 ‘팽이소년’ 디펑스 김태현과의 대결에서 이승철의 ‘마지막 콘서트’를 열창해 “이승철의 감성과는 다른 비장미까지 느껴지는 애잔함”과 “품격 있고 우아한 감성”등 심사위원단의 극찬과 함께 3라운드에 진출했다.

이어 38대 가왕 후보 선정 무대인 3라운드에 진출한 카이는 전람회의 ‘취중진담’을 불러 절제된 파워 감성 보컬을 선보이며 62대 37로 ‘석봉이’ 비투비 서은광을 제쳤다. 특히 여성 관객들을 휘어잡는 무대 매너와 독보적인 울림 보컬로 판정단을 속수무책으로 흔들어 놓았다는 평과 함께 가왕 ‘에헤라디오’를 공략했다.

동방신기의 ‘주문(MIROTIC)’을 부른 ‘에헤라디오’와의 박빙 대결 속에 ‘가마니’ 카이는 안타깝게도 38대 복면가왕 등극에 실패했지만, 심사위원들은 ‘마지막 콘서트’, ‘취중진담’등 잇따라 보여준 카이의 저력에 감탄하면서 오롯이 카이의 목소리로 채워진 무대가 깊은 울림과 감동을 줬다고 저마다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서울대학교에서 성악을 전공, 크로스오버 뮤지션으로 데뷔 후 지금은 뮤지컬에서 배우로 열연한 그에게 MBC ‘일밤-복면가왕’ 무대는 또 다른 도전이었다.

이어 카이는 ‘가마니’ 가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 후, “생각보다 표를 많이 주셔서 감사했습니다. 많은 분들께서 클래식 음악을 편하게 생각해주시고 찾아주신다면,마치 가면을 쓰고 노래하는 듯한 뜨거움을 가지고 노래하겠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더불어 끝인사와 함께 푸치니 오페라 ‘투란도트’의 ‘공주는 잠 못 이루고(Nessun Dorma)’를 불러 성악 실력을 선보여 심사위원단과 관객들의 시선을 다시한번 사로잡았다.

또한, 방송 이후 공개된 카이의 ‘마지막 콘서트’는 온라인 음악사이트 실시간 차트 상위권에 진입하면서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특히, 그가 부른 ‘마지막 콘서트’는 KBS ‘불후의 명곡’에서 허각, 영지가 각각 재해석한 ‘회상Ⅲ’와 ‘마지막 콘서트’ 그리고 이루, 김연우 버전 등과 함께 회자되며 호평을 받고 있다.

음원 공개와 함께 누리꾼들은 “원곡도 좋지만 카이 버전은 다르다, 그리고 최고다”, “가마니 대박이다. 카이의 목소리, 감성..역대급! 진짜 감동!”, “심장을 뛰게 만드는 고품격 로맨티스트”, “취중진담도 발매해주세요”, “새앨범도 기대하겠습니다”등의 반응을 보이며 카이의 이번 도전에 박수를 보냈다.

현재 카이는 뮤지컬 ‘잭 더 리퍼’에서 주인공 다니엘 역으로 열연 중이며, 이어 뮤지컬 ‘몬테크리스토’로 류정한, 엄기준, 신성록과 함께 주연으로 발탁됐다.

한편, 카이는 10월경 프로듀서 겸 뮤지션으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쿠시(KUSH)’와의 협업으로 싱글 앨범을 발매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